UPDATE. 2020-10-31 16:17 (토)
동행세일로 호황? 전북은 ‘남의 집 잔칫날’
동행세일로 호황? 전북은 ‘남의 집 잔칫날’
  • 김선찬
  • 승인 2020.06.30 2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대한민국 동행세일(이하 동행세일)이 진행되고 있지만 도내 유통업계에서는 회의적인 입장을 보이고 있다.

동행세일로 매출이 신장될 것이라는 기대보다는 홍보 부족 등으로 이전 상황과 별반 차이가 없을 것으로 전망되기 때문이다.

중소벤처기업부를 중심으로 6개 정부부처는 지난달 26일부터 백화점, 대형마트, 전통시장 등을 대상으로 동행세일에 돌입했다.

동행세일은 비대면 방식으로 대규모 할인·판촉 행사를 하면서 온·오프라인 소비활성화의 장과 도내 착한소비운동과 연계해 소비붐업 조성 등을 방침에 두고 있다.

도내 유통업계도 내수 증진을 위해 플랜카드와 팜플렛이 마련된 모습을 보였지만 이에 따른 효과는 미비한 상황이라고 한 목소리를 냈다.

일부 타 시·도 백화점 및 대형마트에서는 이번 동행세일로 소비자들의 발길이 이어지면서 매출 상승이라는 결과물을 내보였다.

하지만 전북지역에서는 큰 관심과 인기를 끌지 못하면서 체감을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대형마트와 하나로마트 별로 주기적으로 진행하는 행사와 그와 관련된 할인 행사 품목들이 겹친다는 지적이다.

좋은 테마와 취지이지만 기존 행사들을 기반을 두고 도민들의 눈길을 돌리기에는 큰 차별화와 이점 없다는 것이다.

또한 대형마트와 백화점에서는 긴급재난지원금 사용이 불가능하면서 괄목 할만한 성과를 내기에는 한계가 발생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다.

우려됐던 동행세일 기간 동안 겹치는 의무휴업과 관련해서도 영향을 전혀 받지 않는다는 입장이다.

심지어 동행세일의 존재, 주최, 지원 혜택 등도 모르는 경우도 발생했다.

전주 시내 전통시장 주변에도 동행세일 관련 플랜카드를 쉽게 볼 수 있었지만 상인들과 도민들은 구체적인 내용은 인지하지 못하고 있다.

단순히 행사를 한다는 것만 알고 있을 뿐 어디에서 주최를 했는지, 업종별로 어떤 지원을 받을 수 있을지 등 정작 중요한 사항들은 빠져있는 셈이다.

상인들은 동행세일을 하고 있는 것은 알고 있지만 긴급재난지원금 사용할 때나 반짝이였지 매출 상승에 아무런 관계가 없다고 토로했다.

전주 모래내시장 내 상인 최모(52)씨는 “동행세일이 전주시가 나서서 경품 추첨이랑 공연을 한다는 것으로 알고 있었다”며 “사실 그게 상인들이 돈을 많이 버는 것과 무슨 관계냐”고 하소연했다.

최근 전북지역에 코로나19 감염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이달 3일부터 3일간 전주 한옥마을에서 진행될 행사에도 냉랭한 반응을 내보였다.

행사로 인해 도민 및 관광객들이 밀집될 경우 코로나19 감염에 가능성이 높아질 수 있다는 우려가 크다는 이유에서다.

도내 A 대형마트 한 관계자는 “동행세일 이전과 이후를 비교해 별반 차이 없다”며 “아무래도 동행세일과 마트세일이 같이 진행되다보니 큰 효과를 보이기에는 역부족일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