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7-13 21:22 (월)
"일선 학교 급식현장서 ‘양잿물’ 사용…개선 시급"
"일선 학교 급식현장서 ‘양잿물’ 사용…개선 시급"
  • 이강모
  • 승인 2020.06.30 2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영규 전북도의원 주장
최영규 의원
최영규 의원

가성소다 또는 양잿물이라 부르는 수산화나트륨(NaOH)이 도내 학교 급식현장에서 사용되고 있어 개선마련이 시급하다.

전북도의회 최영규(익산4) 의원은 30일 “급식이 이뤄지는 도내 학교급식 현장 중 127곳이 수산화나트륨을 식기세척기 세척제로 사용하고 있어 신속한 점검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최 의원에 따르면 전주기린초를 비롯한 도내 127곳의 학교가 5% 미만의 수산화나트륨을 사용하고 있으며, 염기성 세척체를 사용하는 곳이 247곳과 261곳이 중성세척제를 사용하고 있다. 또 행굼보조제(린스)를 사용하는 곳이 429곳이나 돼 전반적인 점검이 요구된다는 게 최 의원의 설명이다.

최 의원은 “학교에서 사용하는 식기 등 급식기구 세척제와 헹굼 보조제는 복지부 고시 ‘위생용품의 규격 및 기준’에 적합한 제품을 용법에 맞게 사용하여야 한다”면서 “월 1회 이상 세척제 잔류여부 확인검사(PH시험지법 등)를 실시해 학생들의 건강과 안전을 지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급식에 사용되는 기구의 세척·소독을 위한 세제 등의 물질은 물질안전보건자료(MSDS) 비치·사용법 숙지 등 안전교육을 반드시 실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