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8-14 17:19 (금)
완주군, ‘신 완주 실현 6+4 비전’ 선포
완주군, ‘신 완주 실현 6+4 비전’ 선포
  • 김재호
  • 승인 2020.07.01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성장산업 육성·지역정체성 재정립 등 6대 정책 담아
수소경제 중심·공동체 문화도시 등 4대 핵심비전 추진
박성일 완주군수
박성일 완주군수

박성일 완주군수가 민선 7기 후반기 첫 날인 1일 간부회의에서 완주 정체성 확립과 수소산업 등 신성장산업 육성, 도시기반 구축 등을 골자로 하는 ‘신(新)완주 실현 6+4 비전’을 통해 15만 자족도시의 기틀을 더욱 공고히 할 것을 강력 주문했다.

박 군수가 이날 제시한 ‘신(新)완주 실현 6+4 비전’은 △완주군 정체성 재정립 △거점도시 기반 구축 △신성장산업 육성 △코로나19 시대 대응 △국가예산 5000억 시대 달성 △공약 이행 100% 총력 등 6대 중점 방향에 △수소 중심도시 완주 △공동체 문화도시 비상 △소셜굿즈 2025플랜 본격화 △혁신도시 시즌2 추진 내실화 등 4대 핵심 비전이다.

완주군이 ‘완주 정체성’을 재정립하겠다는 것은 그간 고고학적 발굴과 연구 등을 통해 2100년 전 한반도 금속문명의 태동지로 확인된 완주군의 옛 명성을 되살려 군민의 자긍심과 자존감을 고양하고, 미래 100년 신완주 실현의 에너지로 전환하겠다는 것이다.

또 거점도시 기반 구축에 공을 들이는 것은 6년 전 취임 한 박군수 정책의 목표가 된 15만 자족도시 달성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일자리와 주거공간 확보를 위한 것이다.

박 군수는 그동안 테크노밸리 제2산단(3444억 원)과 중소기업 전용농공단지(350억 원) 조성, 첨단 스마트 농공단지(795억 원), 복합행정타운(993억 원), 삼봉웰링시티(1882억 원), 미니복합타운(3300세대) 추진 등 1조원 규모의 대형 사업을 발빠르게 추진해 왔다. 완주군은 모두 320만 평 규모의 산업단지를 완성하면 1만1000 세대의 주거단지가 구축되고, 1만6000명의 신규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보고 있다.

박 군수는 또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방역과 경제’의 쌍끌이 전략을 강화하고, 2022년 국가예산 5000억 원 시대를 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박 군수는 또 4대 핵심 비전으로 꼽은 ‘수소경제 중심도시 완주’와 ‘공동체 문화도시 완주’를 만들어 경제와 문화적으로 풍요로운 완주를 각인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