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8-05 10:09 (수)
[민선 7기 전주시정 전반기 결산 (상) 2년의 성과] 코로나19 사태 해법 마련 돋보여
[민선 7기 전주시정 전반기 결산 (상) 2년의 성과] 코로나19 사태 해법 마련 돋보여
  • 김진만
  • 승인 2020.07.01 2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발 재난소득·착한 임대운동·해고없는 도시 등 전국 확산
문 대통령 극찬 속 3차례나 방문 약속, 코로나 장기화로 취소
수소경제 선도도시·관광거점도시·통합돌봄 선도도시 등 성과

전북을 대표하는 전주시가 코로나19 사태 속에서 가장 훌륭한 정책들을 쏟아내며 민선 7기 절반을 보냈다. 전주발(發) 재난기본소득 지급을 비롯해, 착한 임대운동, 해고없는 도시 등의 정책은 문재인 대통령의 극찬을 받으며 전국으로 확산됐다. 정부도 하지 못한 선도적 정책들을 쏟아낸 김승수 전주시장은 이런 성과의 이면에서 전주시청 공무원들의 볼멘소리를 듣기도 했다. 전국 처음으로 시도되는 업무를 해야 하는 공무원들의 아우성이었다. 이런 굴곡 있는 시간을 보낸 민선 7기 전주시정의 성과와 반성, 비전, 과제 등을 진단한다.
 

전주시청사 전경. 전북일보 자료사진
전주시청사 전경. 전북일보 자료사진

김승수 전주시장은 민선7기 지난 2년 동안 사람·생태·문화를 기반으로 한 전주다움을 시정 최우선 과제로 삼았다.

특히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가장 앞장서 다양한 정책들을 펼치며 더 큰 전주를 만들기 위한 기반도 쌓아올렸다.

코로나19로 무너진 시민들의 삶을 지켜내기 위한 전주발(發) 상생실험들이 전국으로 확산되는 성과도 거뒀다. ‘착한 임대운동’과 ‘전주형 재난기본소득 지급’, ‘해고 없는 도시’ 선언 등 코로나 극복을 위한 3대 정책들이다.

문재인 대통령도 SNS 등을 통해 수차례에 걸쳐 전주시를 코로나19 대응에 항상 앞장서는 도시로 평가하며 전주 방문을 약속했지만 코로나 사태 장기화로 3차례나 취소됐다.

또한 사람·생태·문화·일자리의 시정 4대 핵심가치는 대한민국 수소경제 선도도시, 대한민국 지역관광거점도시, 대한민국 통합돌봄 선도도시라는 굵직한 성과로 이어졌다.

문화·관광 분야에선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지역관광거점도시로 선정돼 5년간 국비 500억 원을 지원받는 전국 4대 자치단체에 이름을 올렸다. 전주는 문화와 관광을 가지고 세계와 승부하며 글로벌 도시로 도약할 수 있게 됐다.

경제·일자리 분야에서는 완주군과 함께 문재인 정부가 대한민국 혁신성장의 열쇠로 육성하는 수소산업을 선도하는 수소경제도시로 선정돼 지역경제를 이끌어갈 새로운 미래먹거리 산업을 갖게 됐다.

복지분야에서도 지역사회 통합돌봄 선도도시로 선정돼 어르신이 정든 집에서 편안하게 노후를 보낼 수 있는 전주형 복지체계를 갖춰가고 있다.

이외에도 아이들이 행복한 도시를 만들 ‘야호 5대 프로젝트’, 전주의 위상을 드높일 전라감영 복원, 팔복야호예술놀이터 개관, 책과 함께 노는 야호 책놀이터 조성, 서노송예술촌 프로젝트, 동학농민 정신 계승을 위한 녹두관 건립, 전통과 미래가치 품은 전주역사 전면개선, 전주 탄소소재국가산업단지 지정 승인 등 주요사업들이 본격 추진되는 성과를 거뒀다.

반면 비좁은 시청사 문제, 제2청사 추진 갈등, 농수산물도매시장 이전 논란 등 현안 사업들을 둘러싼 갈등과 해법을 찾지 못한 아쉬움이 남는다.

특히 도시공원 일몰제를 앞두고 도시공원 전체를 매입하는데 따른 지방채 급증, 전주과학관 유치 실패, 특례시 답보 등은 후반기 해결 과제로 남게 됐다.

김승수 시장은 “전주는 이제 다른 도시를 따라가는 도시가 아니라 끌어가는 도시다. 그 바탕에는 바로 전주다움이 있었다”면서 “앞으로도 새로운 미래에 대한 희망을 놓지 않고 가장 앞서가는 도시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