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8-10 20:53 (월)
“현장 목소리 반영해 경제·기후·생태 위기 극복”
“현장 목소리 반영해 경제·기후·생태 위기 극복”
  • 이강모
  • 승인 2020.07.01 2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준병 의원, 위기 극복 위한 그린뉴딜 정책토론회
윤준병 의원
윤준병 의원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윤준병 국회의원(정읍·고창)은 1일 국회도서관 소회의실에서 ‘그린뉴딜 : 경제위기·기후위기·생태위기 극복을 위한 현장과 정책의 대화’를 주제로 정책토론회를 개최했다.

윤 의원은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우리는 개학 및 개원 연기라는 초유의 사태를 경험했고, 마스크 없는 일상은 이제 상상하기도 어렵게 됐다”며 “‘코로나는 자연의 파업’이라는 말처럼 그동안 자연은 사스·메르스· 아프리카돼지열병 등을 통해 수없이 파업을 예고해 왔지만, 이러한 경고를 알면서도 무시하고 달려온 결과인 것 같아 더욱 뼈 아프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러나, 위기가 곧 기회이듯 코로나19 사태는 우리에게 삶의 변화를 불러 일으킬만한 큰 위기에 직면하게 했지만, 동시에 사회적 포용성과 기후위기·생태위기 극복을 위한 통합적 그린뉴딜에 대한 방향을 제시했다”며 “특히 정부가 추진하는 그린뉴딜이 경제위기 뿐만 아니라 기후위기·생태위기도 함께 극복해야 하는 점은 두말할 나위가 없는 만큼 정부와 국회, 관련 기관 및 단체와 국민의 종합적인 노력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날 토론회는 추장민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 박사가 좌장을 맡은 가운데, 윤순진 한국환경정책학회 교수, 이창훈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 선임연구위원, 오일영 환경부 기후전략과장이 ‘경제위기, 기후위기, 생태위기 극복을 위한 그린뉴딜의 원칙과 방향’을 주제로 각각 발표를 진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