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8-10 17:37 (월)
도지사 인증상품 판매관에 미인증 상품이?…체계적 관리 필요
도지사 인증상품 판매관에 미인증 상품이?…체계적 관리 필요
  • 천경석
  • 승인 2020.07.01 2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인증·수입산 원료 쓴 상품도 판매돼
소비자들, 도지사 인증상품으로 '오인'
도, 2021년 도지사인증상품 모집 예정

전북도지사 인증상품 판매관에 미인증 상품과 수입산 원료를 쓴 상품들이 판매되고 있어 철저한 관리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도지사 인증상품은 도내 중소기업에서 생산하는 제품 중 품질이 우수하고 미래성장 가능성이 큰 상품을 발굴·육성하기 위해 해마다 평가 후 인증하고 있다. 농·축·수산물, 전통·가공식품, 공산품 중 소비자용품 등에 대해 철저한 기준을 통과한 제품에 대해서만 수여 한다.

실제 신청 자격도 까다롭다. △도내 거주자로서 농·축·수산물을 생산하는 농·어업인 및 생산자 △도내에 본사와 제조공장을 두고 상품을 생산하는 업체(업체별 대표상품 1개 품목) △공고일 기준 회사 설립일 3년 경과 △종사자 수 300인 미만 △공인품질인증기관 인증 △농·축산물은 도내산, 전통·가공식품, 수산물의 경우는 국내산으로 한정하고 있다. 해당 조건을 모두 충족해야 신청할 수 있다. 인증 기간은 3년에 그친다.

더욱이 △식품 검사 결과에서 부적합 판정을 받거나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기업 △3개월 이상 폐업하거나 소비자단체로부터 적발된 경우에는 신청 자체를 할 수 없다.

이처럼 꼼꼼하고 철저한 기준 때문에 소비자들은 도지사 인증상품을 신뢰해 안심하고 구매한다. 전북도지사 명의로 인증을 하는 만큼 신뢰도와 희소성도 높고, 전북도에서도 품목을 60여 개 내외로 관리하는 등 관리도 철저하다.

그러나 이처럼 철저한 인증 절차 이후 상품이 판매되는 과정에서 잡음이 일고있다. 도지사인증상품 판매관은 도내에 3곳과 도 이외(용인) 1곳 등 4곳으로, 이들 판매관에는 도지사 인증 상품 이외에 제품들도 함께 판매되고 있다. 인증상품으로만 판매관을 채우기 어렵기 때문에 도내 사회적기업 제품 등을 입점해 판매하는 것. 그러나 인증상품과 미인증상품이 혼재돼 있어 소비자들이 자칫 오인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더욱이 판매관에 입점한 상품 가운데 원재료가 해외산으로 적시된 제품도 버젓이 판매되고 있어 체계적인 관리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높다. 특히 해당 제품은 인증 마크가 없는 제품으로 확인되기도 했다.

전북도 관계자는 “도지사 인증상품 판매관이지만 인증 상품만으로는 매장을 채우기 어려운 실정이다. 좋은 취지에서 도내 사회적기업 물품 등을 확인해 입정하고 있다”면서 “소비자들이 혼동하지 않도록 더욱 철저히 관리하겠다”고 밝혔다. 일부 가공식품에서 해외산 원료를 쓴 제품이 발견된 것과 관련해서는 “업체에서 물품을 들여오는 과정에서 확인하지 못한 사항이 있다”며 “즉시 판매관에서 해당 물품을 제외하고, 업체에는 주의해달라고 안내했다”고 해명했다.

한편 전북도는 1일 ‘2021년 전라북도지사인증상품 선정계획’을 공고했다. 16일까지의 공고기간을 거쳐 17일부터 31일까지 신청을 받을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