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8-05 10:09 (수)
시민사회단체 “포괄적 차별금지법 제정하라”
시민사회단체 “포괄적 차별금지법 제정하라”
  • 강인
  • 승인 2020.07.02 2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별·혐오 사회문제 해결 위해 제정 촉구

전북평화와인권연대 등 8개 시민사회단체는 2일 성명을 통해 “21대 국회는 포괄적 차별금지법을 제정하라”고 요구했다.

단체는 “지난 6월29일 정의당 장혜영 의원 대표발의에 10명의 의원들이 동참해 발의한‘포괄적 차별금지법’은 국민 대다수가 필요하다고 요구할 만큼 시대적인 과제가 됐다. 국가인권위원회 국민인식조사 결과 응답자 88.5%가 차별금지법 제정에 찬성했다”고 설명했다.

또 “정부와 국회는 ‘국민적 합의’나 ‘시기상조’를 앞세워 차별금지법 발의를 철회하거나 공약을 번복하는 식으로 제정을 미뤄왔다”면서 “그러는 사이 사회적 소수자들의 평등 권리는 차별과 혐오 속에 유예됐고 시민들은 차별과 불평등이 일상화 된 속에서 불안과 공포의 무게를 감당해야 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차별금지법 제정은 시대적 요구를 국회와 정부가 더 이상 외면하지 않아야 한다. 전북지역 국회의원들은 차별금지법 제정으로 평등에 합류하라”고 요청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