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8-05 10:09 (수)
고위험시설 QR코드 본격화…사각지대 '여전'
고위험시설 QR코드 본격화…사각지대 '여전'
  • 전북일보
  • 승인 2020.07.02 2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 간 계도기간 불구 노래방 등 일부 미설치
무인 코인노래방의 경우 인력·안내도 없어 무방비
전북도 “시·군 연계 합동 지도단속 지속하겠다”
노래방과 유흥주점 등 집단감염 고위험시설 전자출입명부(QR코드) 도입이 실시된 1일 전주시의 한 노래방에서 공무원들이 지도단속을 하고 있다. 조현욱 기자
노래방과 유흥주점 등 집단감염 고위험시설 전자출입명부(QR코드) 도입이 실시된 1일 전주시의 한 노래방에서 공무원들이 지도단속을 하고 있다. 조현욱 기자

노래방, 유흥주점 등 집단감염 고위험시설 전자출입명부(QR코드) 도입이 지난 1일부터 본격화됐지만, 미설치 사업장 등 사각지대가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일 오후 9시께 전주 서부신시가지의 한 노래방. QR코드 본격 시행 첫날임에도 이를 안내하는 내용을 찾아볼 수 없었다. 노래방 관계자는 “가뜩이나 손님도 없는 상황에서 그런 안내문까지 부착하면 누가 찾겠나”라며 “손님들이 오면 QR코드를 찍도록 독려는 하고 있지만 자영업자도 이용자도 힘들게 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비슷한 시각 인근의 감성주점 등 술집 입구에는 QR코드 안내문들이 큼지막하게 표시돼 있었다. 종업원들은 입구에 서서 손님들의 발열체크와 손 소독제 안내, QR코드 인식 등 방역조치를 하고 있었다. 여전히 손님들은 불편함을 토로했다. 한 손님은 “이거 꼭 해야 하냐”며 “어차피 출입자 명부랑 발열체크 하는데 충분하지 않냐”고 불만을 토로했다.

2일 오전 11시께 전주시 완산구 삼천동의 무인 코인노래방. 주인도 이용객도 없이 결제기계와 화폐교환기가 손님을 맞았다. CCTV는 설치돼 있지만, 명부 작성 없이 출입을 해도 막을 방법이 전혀 없는 상태였다. 손 소독제만 있을 뿐 명부와 관련해 어떤 안내도 찾아볼 수 없었다.

지난달 10일 첫 시행 이후 20일간의 계도기간을 거쳤지만 이처럼 현장은 사각지대가 여전했다.

전북도에 따르면 노래방, 유흥주점 등 전자출입명부 도입이 의무화된 시설 중 설치율은 1일 기준 97.5% 수준이다. 나머지는 300만원 이하의 벌금부과가 가능함에도 아직까지 도입을 하지 않았다.

번거로움 등으로 인해 손님 발길이 줄어 매출 하락을 걱정하는 목소리도 여전했다. 의무이다 보니 설치는 하되 실제 안내나 적용은 소극적으로 이뤄지는 경우가 태반이었다. 보다 적극적인 홍보와 안내, 불편 최소화 방안 마련 등이 요구되는 대목이다.

이에 대해 전북도 관계자는 “그간 포스터, 리플릿, 안내문 등을 배포해 홍보해 왔고 도 특사경과 시·군이 연계해 계도해 왔다”면서 “합동 지도단속을 지속적으로 실시하고 위법 적발시 각 시·군을 통해 조치를 취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엄승현·송승욱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