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8-14 17:19 (금)
[민선 7기 전주시정 전반기 결산 (하) 과제] 코로나19 위기 극복 성과 속 답답한 시정 운영
[민선 7기 전주시정 전반기 결산 (하) 과제] 코로나19 위기 극복 성과 속 답답한 시정 운영
  • 김진만
  • 승인 2020.07.05 19:4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착한' 범시민운동 전국 확산, 도시 브랜드 향상
특례시·국립과학관 실패, 신성장산업 육성 ‘한계’
시민 삶의 질 향상 주춤, 답없는 시정 현안 산적
예비군대대·도도동 갈등, 비좁은 시청사, 부채 급증 등 현안 답보
LH와 협약 맺었던 가련산공원, 역세권 개발 중단, 취소 시정 불신 초래
전주시청사 전경. 전북일보 자료사진
전주시청사 전경. 전북일보 자료사진

민선7기 전주시는 코로나 사태 속에서 많은 성과를 기록했다. 코로나를 극복하기 위한 범시민운동을 전국으로 확산시켰고, 시민들의 자발적 방역활동을 유도해 안전망 구축을 강화했다.

하지만 코로나 대응을 제외한 시민 삶의 질을 향상시키기 위한 도시 발전은 크게 눈에 띄지 않는다.

우선 전반기 집중했던 특례시 지정은 실패했다. 특례시 지정을 통한 국가예산 증액 확보와 도시의 위상 높이는 등의 기대효과는 물거품이 됐다. 다행히 최근 정부가 50만 이상 도시 중에서 광역시가 없는 광역자치단체를 포함하는 지방자치법을 개정해 하반기 다시 기대를 높일 수 있는 계기는 만들어졌다.

전반기 가장 굵직한 성과는 단연 관광거점도시 선정이다. 관광거점도시는 외국인 관광객을 유치하는 거점 관광지 조성이라는 정부사업을 통해 앞으로 5년간 1300억원의 국도비와 시비가 투입된다. 이런 굵직한 성과는 있었지만 이 사업이 시민들의 피부에 와 닿기까지는 앞으로 오랜 시간과 준비가 필요하다.

특히 전주시가 신성장산업으로 육성하고 있는 수소와 드론, 탄소, 금융산업은 시민들에게 주목받지 못했다. 수소는 수소전기 시내버스 도입과 수소정장용기 개발과 같은 지역 산업을 주도하는데 한계를 보인다.

탄소산업도 효성을 중심으로 소규모 일자리 창출에 그쳤고, 드론산업도 지역산업과 접목되지 못하는 기본 계획단계의 틀을 벗어나지 못했다.

금융산업은 연기금을 중심으로 세계적인 금융업계 유치를 통한 희망을 보여줬지만 수도권과 경쟁지역의 흔들기가 계속되면서 아직 안정감을 찾지 못한 채 명실공히 금융도시로 자리매김하지 못하고 있다.

특히 전반기에는 전주시정의 견고함을 보여주지 못하는 여러 사례를 남겼다. 대표적으로 제2청사 추진과 국립과학관 유치였다. 2청사는 논란이 되자 명칭을 공공청사나 외청사 등으로 변경해 표기해달라고 정정했지만 충분한 공론화 없이 강행되며 후유증을 남겼다. 예산없이 기본용역을 추진하려다 시의회 반발에 부딪쳤고 추경에 편성을 요구했지만 삭감됐다. 국립과학관은 정부가 중형 규모의 과학관 조성을 추진했는데 전주시는 대형 과학관 유치를 시도했다가 공모접수조차 못하는 수모를 겪었다.

예비군대대 이전, 도도동 주민 갈등, 비좁은 시청사 문제, 도시공원 일몰제 대상 공원 전체 매입을 위한 예산 확보 방안, 급증하는 부채 등 답을 내놓지 못하는 현안이 산적하다.

게다가 전주시와 LH가 손잡고 개발하기로 했던 전주역세권 개발사업, 가련산공원 임대아파트 건설 등을 갑자기 취소하거나 중단시키면서 시정 불신도 초래했다.

이에 대해 김승수 전주시장은 “코로나 위기 상황속에서 전주발 위기 극복 정책이 전국으로 확산됐다”며 “전주에 산다는 것이 자랑이 되는 도시, 전주사람이라는 것이 자부심이 되는 도시, 시민과 함께 만들어가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기업인 2020-07-06 21:26:11
문화팔이 수싶년 지겹지도 않은가 세금 걷어서 돈쓸려고 허황된 문화팔이에 매몰되지 말고 돈 벌수있는 산업 생태계 구축에 투자를 좀 해보자. 전주시장의 주위에는 문화를 팔아먹는 돈먹는 하마들만 가득하다. 참 나뿐놈들이다. 팔복동을 살려서 세금 많이 내는 기업육성에 돈 투자좀 제대로 해보자. 전국에서 가장 낙후된 지역을 탈바꿈시킬 기업육성에 관심 좀 가져보자. 전주는 갈수록 세금으로 연명하는 거지근성의 비지니스들만 가득해지는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