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8-12 20:45 (수)
[장석원의 '미술 인문학'] 낭만 기인 하반영
[장석원의 '미술 인문학'] 낭만 기인 하반영
  • 기고
  • 승인 2020.07.06 2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반영 화백의 생전 모습.
하반영 화백의 생전 모습.

2014년 10월 군산 창작문화공간 여인숙에서의 하반영 마지막 개인전 당시 나는 전북도립미술관 관장이었고, 오랜 기억 때문에 전시장을 방문했다. 97세의 고령으로 하반영 화백은 휠체어를 타고 나타났다. 당시는 이미 더 이상 화필을 들 수 없을 정도로 쇠약했지만 나를 알아보았고 얼마간 대화를 나눌 수 있었다. 중·고등학교 때 미술반원으로 경기전에 수채화를 그리러 나가곤 했는데, 하 화백은 김용봉 선생과 함께 그림을 그리고 막걸리를 드시며 늘 유쾌한 표정으로 후배들을 귀여워 해주셨다.

60년대 말부터 70년대 초까지 현 경원동우체국 근처에 있던 정읍집은 예술가들이 모여 주담을 나누던 명소였다. 둥그런 철 테이블 주변에 서서 노란색 막걸리 주전자와 사발 잔으로 주거니 받거니 하며 그림이야기, 사는 이야기를 스스럼없이 주고 받었다. 하반영, 김용봉, 박민평, 유휴열 그리고 20대 초반의 내가 어울려 술을 마시던 기억이 난다. 안주도 특별히 없었지만, 좌중을 리드하는 하반영의 유쾌하고 정감 넘치는 언변은 언제나 빛나고 있었다.

1931년 선전에서 최고상을 받았고, 1979년 프랑스 꽁파르죵 공모전 금장 수상, 2006년 일본 이과전 우수작품상을 수상했다는 그는 평생 낭만적 삶을 살았다. 제도권 밖의 야인으로 맴돌면서도 사람들에게 한국의 피카소로 불리기도 했던 그는 대중들이 좋아하는 사실화에서부터 앙포르멜을 연상시키는 추상, 백자 항아리에 개미가 그려진 초현실적 회화까지 다양한 성향을 보였다. 말년에는 손가락으로 획을 그은 작품도 있다.
 

하반영 화백 작품.
하반영 화백 작품.

그의 방랑벽은 유별난 것이어서 집안 식구가 곽란을 일으켜 약을 사러 나갔다가 3년 만에 돌아왔다는 일화도 있다. 부산 피난시절에는 이중섭이 담배 은박지 그림을 그리는 동안 화선지에 갈대밭의 기러기를 그려 미군들에게 팔기도 했다. 한때 영화판에 뛰어들어 ‘아리랑’에서 허장강과 함께 인민군 역을 맡기도 했다. 정이 많고 재능이 많았던 그는 가는 곳마다 드라마 같은 사연들을 만들어냈다. 그의 사후 발견된 잡기장에 이런 시가 적혀 있었다.

 

나는 신작로에 서있다.

양반이 지나간다

상놈이 지나간다

백정도 지나간다

창녀가 지나간다

달구지가 지나간다

모두 다 지나간다.

양반 상놈 생각하기가 어렵다.

 

그는 아마도 저승에서도 그림을 그리면서 유쾌하게 지나가는 사람들에게 말을 걸면서 술을 마시고 있으리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