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8-10 20:53 (월)
정 총리 약속한 '수소 클러스터' 구축 서둘러야
정 총리 약속한 '수소 클러스터' 구축 서둘러야
  • 전북일보
  • 승인 2020.07.06 2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3일 전북을 방문한 정세균 국무총리가 전주시와 완주군이 추진하는 수소경제 거점 특화도시 구축에 적극 지원을 약속했다. 정부의 민관합동 수소경제위원회 위원장을 맡은 정 총리가 수소경제위원회 출범 이후 첫 행보로 이날 완주 현대자동차 전주공장을 찾아 전북의 수소산업 지원을 약속인 만큼 더욱 무게감이 실린다.

지난 1일 첫 회의를 가진 정부 수소경제위원회는 수소산업 생태계 경쟁력 강화와 수소경제 전담 기관 지정, 수소차·수소충전소 추진 계획 등을 의결했다. 특히 국내 4대 권역별로 중규모 수소생산기지 설치와 함께 오는 2040년까지 수소 전문기업 1000개를 육성할 계획이다.

이번 정 총리의 완주 방문과 수소산업 지원 약속을 계기로 전북의 수소산업 클러스터 구축에 박차를 가해야 한다. 전주·완주는 이미 정부의 수소경제 선도 시범도시로 선정됐고 완주 현대자동차에선 수소버스 등 수소상용차 생산에 들어가는 만큼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에 발 벗고 나서야 한다.

미래 산업 먹거리인 수소산업은 국내뿐만 아니라 세계 각국에서도 연구개발 및 생산에 주력하는 분야다. 정부에서는 수소산업관련 법률 제정과 함께 수소산업 육성 계획을 내놓고 지원 육성에 정책적 의지를 싣고 있다. 이에 전국 광역·기초 자치단체마다 수소산업 인프라 구축 및 육성에 너도나도 뛰어들고 있다.

이처럼 수소산업 선점 경쟁이 치열한 상황에서 국내 수소산업을 선도할 수 있는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에 힘써야 한다. 우선 완주군에 추진하고 있는 수소특화 국가산업단지와 수소특화단지 지정이 이뤄져야 한다. 완주군에는 KIST 전북분원 수소연료전지 지역혁신센터 고온플라즈마 응용연구센터 등 국책연구기관과 대학, 제품생산 기업 등이 집적화되어 있는 만큼 수소특화 국가산단과 수소특화단지 지정 여건이 충분하다. 여기에 정부에서 4대 권역별로 설치하는 수소생산기지도 함께 구축되면 국내 수소산업의 큰 시너지효과도 거둘 수 있다.

이를 위해선 수소차 양산체제를 조기에 구축하고 수소 충전소 확대 등 수소산업 인프라를 서둘러 구축해나가야 한다. 전북에 수소산업관련 혁신성장 클러스터 구축을 통해 낙후된 산업 육성과 지역균형발전, 그리고 국가 경쟁력 강화에 나서야 할 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