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8-11 16:12 (화)
전주시외버스터미널 이용객 주차 불편 해소를
전주시외버스터미널 이용객 주차 불편 해소를
  • 전북일보
  • 승인 2020.07.07 20:26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의 대표적 관문 중 하나인 금암동 시외버스터미널에 주차장이나 정차시설이 없어 이용객들이 큰 불편을 겪고 있어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 이용객들은 자가 차량을 이용해 손님 등을 배웅이나 마중을 할 때면 차 댈 곳이 없어 주변 골목 등에 불법주차를 하기 일쑤다. 비가 오거나 무거운 짐이 있고, 장애인을 동반할 경우에는 불편은 배가되기 마련이다.

현재 전주 시외버스터미널은 1973년 지어져 50년 가까이 지나면서 시설의 노후화로 이용객들이 큰 불편을 겪고 있다. 특히 매년 1000만여명의 관광객이 한옥마을 등을 찾는 관광도시로서의 이미지를 실추시키고 있다는 지적이 꾸준히 제기되어 왔다.

전주 시외버스터미널의 운영 사업자인 전북고속 측도 시설 개선의 필요성을 절감, 지난 2016년 230억원을 들여 지하1층 지상 8층 규모로 복합 문화공간 등을 갖춘 터미널 현대화 사업계획을 세웠다. 그러나 신축을 하기 위해서는 필수적으로 편입돼야 하는 터미널 인접 상가부지 매입이 터덕거리면서 사업이 추진되지 못했다. 회사측과 상가 건물주 간 부지매입 가격이 큰 차이를 보이며 접점을 찾지 못한 것이다. 터미널 전면에 접해 있는 상가는 170m 길이에 30여개 상가가 밀집해 있으며, 건물주는 10여명으로 알려지고 있다.

시외버스터미널 신축이 제 자리 걸음을 하는 사이 인근 고속버스터미널은 현대화 사업을 통해 지난 2016년 새로 문을 열었다. 2개 터미널이 동시에 사업을 추진해 시너지 효과를 누렸어야 했는데 기회를 놓쳐버린 셈이다.

전주시는 올해 초 정부가 선정한 국내 관광거점도시로 지정됐다. 관광거점도시의 관문 역할을 해야 하는 시외버스 터미널을 승용차 한 대 댈곳 없는 초라하고 창피한 시설로 방치해 둘 수는 없는 일이다. 일각에서 제기하는 외곽으로의 이전은 도심 공동화 문제 등이 얽혀 실현은 어려운 실정이다.

전주시는 터미널측과 인접 상가와의 부지 매매를‘강 건너 불 구경하듯’방관만 하고 있어서는 안된다. 거래가 성사되도록 적극 중재에 나서는 게 행정이 해야 할 일 아닌가. 터미널 신축 이전이라도 우선 주변에 공용 주차장을 마련해 이용객들이 불편없이 터미널을 오갈 수 있도록 해주기 바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와리가리 2020-07-08 19:39:19
드라마셑트장이다. 근대김승수를뽑은전주사람도잘못이많다 저런인간을뽑아놓고멀바라는가 시장넘이전주인구줄어든다고언론인터뷰나하고 전주는전혀발전과미래가없는 조그만한소도시다

전주시민 2020-07-08 10:05:40
고속버스터미널도 규모가 너무 적게 리모델링을 해서
주차장 면적이 부족해서

고속버스들이
고속버스 터미널에 주차를 못하고
금암동 여기저기에 주차들 하고 있더라

민원이 주차장도 황당하고
사실상 직원 주차당이라고 봐야한다.

심지어 출구와 입구가 같아서
전주고속버스 터미널 들어갈때마다
고속버스에서 내린 승객들의 담배연기가 진동을 하고

저번 선거방송에서 앞으로 전주 인구는 계속 줄어드니까
작게 리모델링을 했다고 김승수가 말하던데
어이가 없더라 ,

전주면적이 좁아서
기업유치를 못했다고 이상한 소리나 하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