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8-12 20:45 (수)
"엄마의 육상·제자사랑 정신 이어가겠습니다”
"엄마의 육상·제자사랑 정신 이어가겠습니다”
  • 육경근
  • 승인 2020.07.07 2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의의 교통사고로 하늘나라 간 고 백정선 교사 유족, 전북육상연맹에 장학금 기탁
고 백정선 교사
고 백정선 교사

“엄마도 하늘나라에서 좋아하실 겁니다. 어린 선수들의 기록 경신에 조금이나마 힘이 됐으면 좋겠습니다”

불의의 사고로 사망한 한 육상 교사의 유족이 전북육상연맹(회장 윤방섭)에 장학금을 기탁했다.

7일 전북도체육회(회장 정강선)에 따르면 고(故) 백정선 교사 유족들이 최근 전북육상연맹을 방문해 1000만원을 전달했다.

초등학교 교사였던 고인은 지난해 6월 퇴근길에 만취 음주차량에 치이는 사고를 당했다. 3차례의 뇌수술을 받았지만 끝내 회복하지 못하고 운명을 달리했다.

최근 1주기 추도식을 마친 유족들은 평생 육상 사랑을 실천해왔던 고인의 뜻을 기리기 위해 장학금을 내기로 결정했다.

실제 고인은 30년 이상 지도교사를 맡아 ‘육상 꿈나무 육성’에 힘써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운동복을 직접 세탁해 입히는 등 어린 선수들을 가족같이 보살펴 왔던 것으로 전해졌다.

고인의 큰 딸 유영씨는 “엄마는 선수들을 가족처럼 생각하고 너무나 아낌없는 사랑을 베풀었다”며 “엄마의 뜻을 잇고자 하는 유족들의 마음이 선수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전북육상연맹 관계자는 “백 교사의 유지를 받들어 매년 치러지는 육상인의 밤에‘백정선 장학금’을 지급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