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8-12 20:45 (수)
추상화가 최욱경
추상화가 최욱경
  • 서유진
  • 승인 2020.07.09 2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제, 1960년. 국제 갤러리 제공
무제, 1960년. 국제 갤러리 제공

불꽃같은 예술혼을 불태우며 살다간 추상화가 최욱경(1940~1985)의 작품을 조명하는 전시 ‘Wook-kyung Choi’가 서울 종로구 소격동 국제 갤러리에서 이달 18일부터 7월31일까지 열리고 있다. 작가가 미국에 머물던 1960년대와 1970년대 중반까지 강렬한 원색의 추상화와 먹을 사용한 흑백그림 등 작품 40여점을 소개한다. 내년 5월 프랑스 퐁피두센터의 ‘추상 속 여성展’에 최욱경 작품이 전시될 예정이다.

45세에 요절한 천재화가 최욱경은 어린 시절부터 그림에 재능과 열정이 남달랐다. 부모의 지원을 받고 자란 작가는 서울대 미대를 졸업하고 진정한 화가가 되기 위해 1963년 미국으로 건너갔다. 명문 크랜브룩 미술학교와 뉴욕 브루클린 미술관 미술학교를 나와 프랭클린 피어슨대에서 조교수를 역임한 최욱경은 1978년 귀국한 후 영남대와 덕성여대에서 후학을 가르쳤다.

최욱경이 경도됐던 추상표현주의는 1940년대 후반부터 1950년대까지 직관적이고 감성적인 표현을 중시했던 미국에서 주목받은 미술운동이다. 최욱경은 잭슨 폴락, 윌렘 드 쿠닝, 마크 로스코 등 미국의 대표적인 추상표현주의 작가들을 집중적으로 연구했고, 끝없는 실험정신으로 강렬한 원색을 거침없이 구사하는 추상작업을 계속해 마침내 자신만의 독창적인 추상세계를 구축했다.

유학 후반부에 최욱경은 ‘꽃과 사막의 화가’로 유명한 조지아 오키프의 영향으로 자신의 여성성을 탐구하기 시작해 거칠던 붓질은 곡선으로, 화려한 원색은 우아한 파스텔 톤으로 바뀌기도 했다. 최욱경은 “즉흥적이고 표현도 자유스럽지만 일말의 허무감을 안겨 주어서 추상표현주의를 염두에 두면서도 형체를 찾아내보려고 하였다”라고 말하며 말년에는 화폭에서 조금씩 형체를 드러냈다. 색상 또한 그전의 빨강, 노랑, 초록, 검정 등 강렬한 색채를 즐겨 사용하던 작가는 단청이나 민화의 한국적인 색상을 구사하기 시작했다.

“일어나라! 좀 더 너를 불태워라”는 문구를 작업실 벽에 붙여 놓고, 결혼도 하지 않은 채 오직 그림에 삶을 받쳐온 최욱경은 한창 예술혼이 무르익을 나이인 45세에 갑작스럽게 죽음을 맞이한다. 최욱경은 남성중심의 한국추상화단에서 이방인이었지만 현대의 시선에선 단연 독보적인 예술가다. 최욱경이 남긴 작품들은 강렬한 색상과 보색대비, 붓 터치로 작가의 깊숙한 영혼에서 부르짖는 절규 같다. 짧고 굵게 살다간 예술가 최욱경의 삶이 안타깝지만, 이번 전시는 기억의 창고에서 젊은 날 최욱경을 좋아했던 추억을 꺼내보는 즐거움을 안겨주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