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8-03 21:27 (월)
시민사회단체 “공공의료 강화 대책 마련하라”
시민사회단체 “공공의료 강화 대책 마련하라”
  • 강인
  • 승인 2020.07.09 2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공공의료네트워크, 코로나 사태 들며 공공의료 강화 요구
국립공공의대 남원 설립과 공공어린이재활병원 건립 등 6개 대안 요구
9일 의료공공성강화 전북네트워크 관계자들이 전북도청 앞에서 전북 공공의료강화를 위한 6대과제 선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조현욱 기자
9일 의료공공성강화 전북네트워크 관계자들이 전북도청 앞에서 전북 공공의료강화를 위한 6대과제 선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조현욱 기자

도내 시민사회단체가 코로나19 사태를 맞아 공공의료 강화를 촉구했다.

93개 단체로 구성된 의료공공성강화 전북네트워크는 9일 전북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북도는 의료 공공성을 강화해야 한다”며 6가지 정책 요구안을 발표했다.

이들은 “신속한 방역으로 코로나19에 잘 대처해왔지만 앞으로 대유행이 예상되는 만큼 방역만으로는 부족하다”며 “감염병 관리 등 보다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첫째로 감염병에 대비해 인력을 확충해야 한다. 현재 2명에 불과한 역학 조사관을 14개 일선 시·군에 배치하고 200병상 이상 격리병상과 50병상 이상 음압 병상을 확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공공의대를 설립해야 한다. 20대 국회에서 입법이 좌절된 국립공공의대 남원 설립 법안이 21대 국회에서 반드시 입법되도록 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외에도 장애 어린이를 위한 공공어린이재활센터 30병상 이상 확보, 공공보건의료지원단 설치, 새만금특별법의 영리병원 관련 조항 삭제, 지역책임의료기관 지정과 설립 등을 주문했다.

이들은 “전북도가 과제 하나하나를 신중하게 검토해 도정 주요 정책으로 삼기를 기대한다. 정부 정책을 전달하는 보조 역할을 넘어 스스로 다양한 대책을 마련하고 실행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