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8-14 10:48 (금)
송하진 지사 코로나19 방역일선 현장 점검
송하진 지사 코로나19 방역일선 현장 점검
  • 김윤정
  • 승인 2020.07.09 2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충남 인접한 익산과 광주전남 인접한 고창 방문
현장애로 청취와 철저한 방역활동 당부
송하진 도지사는 코로나19 대응상황을 점검을 위해 9일 집단감염과 재확산 방지를 위해 최일선에서 고생하고 있는 익산과 고창보건소 선별진료소를 찾아 방역활동 점검과 보건공무원을 격려하고 있다. 사진제공=전북도
송하진 도지사는 코로나19 대응상황을 점검을 위해 9일 집단감염과 재확산 방지를 위해 최일선에서 고생하고 있는 익산과 고창보건소 선별진료소를 찾아 방역활동 점검과 보건공무원을 격려하고 있다. 사진제공=전북도

송하진 전북도지사가 코로나19 집단감염 사태가 발생한 지역과 인접한 도내 시·군 방역 현장을 찾아 의료진의 노고를 격려하는 한편 철저한 방역체계 유지를 당부했다.

송 지사는 9일 익산보건소와 고창보건소 등 선별진료소를 방문했다. 이번 방문은 최근 대전과 광주 발(發) 코로나19가 해당지역에도 영향을 미쳤기 때문이다.

실제 도는 그간 현장에 부담을 주지 않기 위해 방문을 자제했던 송 지사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지쳐가는 보건공무원들을 격려하고, 자칫 느슨해질 수 있는 방역태세 유지를 위해 현장을 찾았다고 밝혔다.

송 지사는 이날 각 시군 보건소장으로부터 선별진료소 운영 상황을 보고 받고 전반적인 방역체계 가동상황을 점검했다. 또 일선 의료진들을 만나 이들의 애로사항을 수렴했다.

송 지사는 “코로나19를 예방하는 최고의 방법은 기본방역수칙을 철저히 지키는 것”이라며“마스크 쓰기와 손 씻고 소독하기,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 등 기본적인 3원칙만 잘 준수해도 코로나19 확산을 막을 수 있을 것이다”고 강조했다.

한편 도는 올여름 기록적인 폭염과 이른 장마가 예고됨에 따라 선별진료소 내 쾌적한 근무환경 조성을 위해 냉방기 설치비(3600만원)와 냉방용품(2800만원) 구입비를 지원했다.

또 현장 근무자가 착용할 수술용 가운 세트와 안면 보호구, N95 마스크, 장갑도 도내 모든 선별진료소에 배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