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1-29 18:44 (일)
전주보건소, 코로나19 심리치료 위해 치료비 지원
전주보건소, 코로나19 심리치료 위해 치료비 지원
  • 김보현
  • 승인 2020.07.12 1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울증, 무기력증 고위험군 시민에 연간 30만 원 지원
전주시 코로나 대응정책인 마음치유 상담 등과 연계도

코로나19로 심각한 우울감과 무기력증을 겪는 전주시민들에게 치료비와 상담비가 지원된다.

전주시보건소는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우울증 고위험군을 대상으로 치료·상담비를 지원한다 10일 밝혔다.

우울감 경험률이 매년 증가하고 있지만 정신과 진료를 기피하고 있는 상황에서 조기진단을 통해 극단적인 상황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만들기 위해서다.

보건소는 외래 치료비와 약물 처방비, 심리상담센터 상담비와 심리검사비 등에 연간 30만원을 지원한다.

이와 관련 시는 시민들의 마음을 체계적으로 치유하기 위해 마음치유대책반을 구성하고 25개 정신의료기관 및 23개 심리상담센터와 협약을 맺었다.

전주도시혁신센터 내 마음치유상담소(전주시정신건강복지센터)를 운영해 전화 및 대면상담을 진행하고 전문적인 치료와 상담도 연계한다. 치료비 및 상담비 지원, 예술·명상·원예프로그램 참여 등도 진행한다.

김신선 전주시보건소장은 “사회적 고립감 및 소외감으로 우울감을 호소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면서 “우울증은 조기에 발견해 치료하면 90% 이상 완치가 가능한만큼 시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