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8-04 20:37 (화)
"박원순 서울시장 사망, 정쟁 도구 이용" 시민들 발끈
"박원순 서울시장 사망, 정쟁 도구 이용" 시민들 발끈
  • 이강모
  • 승인 2020.07.12 1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당 청년비례 류호정·장혜영 발언에 탈당 러쉬 이어져
가로세로 연구소 강용석 '장례식장 생방송' 지탄 목소리 거세
12일 서울광장에 마련된 고 박원순 서울시장 분향소를 찾은 시민들이 묵념하고 있다. 연합뉴스
12일 서울광장에 마련된 고 박원순 서울시장 분향소를 찾은 시민들이 묵념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원순 서울특별시장의 사망 소식이 알려지면서 인터넷 커뮤니티와 SNS(사회관계망서비스)를 중심으로 애도의 물결이 잇따르고 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박 시장의 성추행 피소 소식을 전하며, 확인되지 않은 유언비어가 속출하는 등 박 시장의 사망이 정쟁 도구로 이용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이런 가운데 정의당 당원들의 탈당 소식도 SNS에서 지속되고 있다.

정의당 청년 비례대표인 장혜영·류호정 의원의 “(성추행 의혹과 관련)아무 일도 없었다는 듯이 애도할 수 없다. 조문하지 않겠다”는 발언에 기인한 것이다.

이에 대해 정의당 내부에서 조차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정혜연 전 청년부대표는 페이스북에 “탈당하시겠다는 분들의 글을 보면서, 우리 당이 어떻게 이런 지경까지 이르렀는지 참담함을 느낀다. 최소한의 사람된 도리에 맞게 할 말과 안 할 말을 가릴 줄 아는 정치는 사라져버렸다. 당의 청년 국회의원이 지금의 상황의 원인이라는 것에 더 참담함을 느낀다”고 글을 올렸다.

강용석 변호사에 대한 지탄의 목소리도 높다.

가로세로연구소 강용석 변호사, 김세의 전 MBC기자, 김용호 연예기자는 지난 9일 박 시장이 시신으로 발견된 서울 성북구 와룡공원 일대서 웃음을 터트리며, 박 시장을 조롱하는 듯한 언행으로 방송을 진행해 물의를 빚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