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8-05 10:09 (수)
익산시, 코로나19 공공일자리사업 돌입
익산시, 코로나19 공공일자리사업 돌입
  • 엄철호
  • 승인 2020.07.13 1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학생 단기 인턴·희망일자리 사업 등 본격화
참여인원 증원, 서민경제 활성화·민생안정 기대

익산시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경기불황 극복과 서민경제 활성화를 위해 대규모 공공일자리 사업에 본격 돌입했다.

먼저, 코로나19로 인해 아르바이트를 구하는데 어려움을 겪는 대학생들을 위한 ‘대학생 단기 인턴사업’과 ‘대학생 일자리 사업’이 13일부터 시작됐다.

앞서 지난 6월말 공개 모집을 끝낸 두 사업은 각각 3.3대 1과 4.8대 1의 높은 경쟁률을 기록한 바 있다.

‘대학생 단기 인턴’은 여름방학 동안 대학생들에게 직무체험을 통해 업무역량을 강화하고 진로 탐색 기회를 제공하는 사업으로 이번에 선발된 303명의 대학생들은 앞으로 6주간 지역 내 공공기관, 사회적 기업, 사회복지시설, 지역아동센터 등에서 인턴으로 근무한다.

‘대학생 일자리 사업’은 방학기간 동안 지역 내 거주하고 있는 대학생을 대상으로 행정체험 연수를 지원하는 사업으로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위기 극복 차원에서 모집인원을 당초 40명에서 100명으로 대폭 증원했다.

시는 소득수준, 봉사활동 시간, 다자녀 우선 등의 공정한 심사를 통해 100명을 최종 선발해 13일부터 6주간 시청 주요부서에 투입, 업무 보조 등 행정 체험 연수를 실시하게 된다.

또한, 시는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실직 등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취업 취약계층을 비롯해 실직, 폐업 등으로 생계지원이 필요한 시민에게 기간제 일자리를 제공하는 ‘코로나19 극복 희망일자리 사업’에 총 873명을 모집했다.

지난 6월 26일부터 1주일간 모집한 결과 721명이 접수했고 그 중 모집이 완료된 환경 정비 등의 분야는 오는 20일부터 본격 근무를 시작한다.

일부 인원이 미달된 분야는 오는 15일까지 2차로 다시 모집한다.

사업 개시일 현재 만 18세 이상 근로 능력이 있는 사람으로 취업취약계층, 코로나19로 인해 실직·폐업하거나 지역 경제 침체로 생계지원이 필요한 시민은 누구나 신청할 수 있으며, 참여자로 선정되면 약 2~4개월간 근무하면서 월 89만원에서 179만원을 받게 된다.

정헌율 익산시장은 “희망일자리사업은 특히 가장으로서 생계를 책임지는 시민들에게 도움이 되는 만큼 주변의 어려운 이웃들이 많이 참여할 수 있기를 바라며, 우리 시민 모두가 합심한다면 코로나19로 인한 어두운 그림자를 조속히 거둬낼 수 있다고 자신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