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8-14 17:19 (금)
전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 원장 이어 간부 비위 의혹 제기
전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 원장 이어 간부 비위 의혹 제기
  • 김보현
  • 승인 2020.07.14 20:08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장과 정책기획관 관용차·업무추진비·출장 내역 등 문제제기
노조 “과별 업무추진비 원장이 사용 후 직원들이 허위 영수증 처리”
전주시 “14일 오전 경영회계 자료 받아 확인 중, 감사실과 논의”
전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 전북일보 자료사진.
전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 전북일보 자료사진.

속보= 전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 직원들이 원장에 이어 간부의 비위 의혹을 추가 제기하는 등 파문이 확산되고 있다.

노조는 14일 “원장의 내정 의혹을 받는 정책기획관 A씨는 채용 절차부터 문제가 있는데다 직장 내 괴롭힘, 근무태만 등으로 조직을 와해시키고 있다”고 주장했다.

A씨 소속 직원이 욕설 및 괴롭힘을 이유로 지난 5월께 고소했고, 직장 내 괴롭힘 등의 혐의로 경찰 수사까지 진행중이다. A씨는 이미 인사위원회에서 감봉 결정을 받았지만, 이의신청한 상태다.

잦은 수도권 출장 및 병가도 도마에 올랐다. 경기도 성남에 거주하는 것으로 알려진 A씨가 주말을 낀 금·월요일에 집중적으로 출장·병가를 내면서다.

그는 월요일 또는 금요일에 출장 및 휴가 신청한 비율이 70%로, 근무기간 36주 동안 총 25회(출장19회·휴가6회)나 집중됐다. 한 달간 매주 월요일 또는 금요일 마다 출장상태일 때도 있었다.

노조는 “근거리 30분미만의 미팅도 1일 출장으로 신청하는 등으로 출근하지 않는 날이 많았다. 특혜와 특권에도 불구하고 채용 목적에 따른 본인의 기획 성과를 찾기 어렵다. 불성실한 근무태도와 부당한 채용이라고 볼 수밖에 없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이와 관련, A씨에게 수차례 연락을 취했지만 해명을 들을 수 없었다.

진흥원을 총괄하는 서문산성 원장은 “성과를 내기 위해 출장이 잦은 것은 전혀 문제 되지 않는다”고 일축했고, 진행중인 인사위 등은 원칙대로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노조는 서문 원장과 관련 업무시간 외 관용차량 사용, 업무추진비 용도 외 사용 등 혈세 낭비에 대해서도 추가의혹을 제기했다.

노조는 “각 부서별로 배정된 업무추진비를 사용해야 하지만 원장이 일방적으로 카드를 가져가 대부분 사용하고, 각 부서에서 허위로 업무추진비 내역을 작성해 정산처리 해줘야 했다”며, “가짜 문서를 만들어 정산 서류상 문제가 없어 보이기 때문에 시에서도 관리감독이 되지 않는 실정”이라고 하소연했다.

지난해 국가권익위 조사와 전주시 감사에서도 관용차 부정사용에 대한 지적을 받았지만, 이후에도 직원에게 운전시키는 것만 바뀌었을뿐 여전히 저녁 모임·사적 활동 등을 위해 관용차를 운행한다고도 주장했다.

서문 원장은 이에 대해서도 “관용차, 업무예산 등 모든 기관 관련 사용은 업무를 위해서만 사용했고, 사적 사용한 것은 전혀 없다”고 반박했다. 업무추진비는 각 사업 필요성에 맞게 정당한 절차에 의해 사용한 것이며, 160억 원대 국가 사업들을 진행하는 과정에서 원장이 받는 업무추진비로는 대외활동 하기에 턱없이 부족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전주시는 14일 진흥원에 회계 정산, 사업추진내역 등의 자료들을 요청했고 재검토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양쪽 입장이 첨예하지만 의혹들에 대해 조사해볼 필요가 있어 자료를 살피기로 했다”며, “지난해 말 감사를 실시해 관용차량 사용 등에 대해 시정조치를 했지만 추가 의혹에 대해 감사실과 논의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전주사람 2020-07-15 10:28:40
비리가 그거 하나이겠는가...
전주시는 열심히 힘들게 일하는 직원들의 처우 개선해라
일은 간부가 하냐 직원들이 하지
일안하고 세금 축내는 간부들 모조리 해고해라

동문산성 2020-07-15 09:22:04
서문산성원장님 160억원대 국가 사업을 진행하는 과정에서 원장이 받는 업무추진비로는 대외활동에 턱없이 부족한 상황이라고 이야기하시는데 진흥원은 사기업이 아닙니다. 그렇게 대외활동비가 부족하면 술값 많이 나오는 기업으로 가세요. 별로 하는일도 없는것 같은데 저녁시간 대외활동비가 그렇게 많이 필요합니까? 쪽팔리게 직원들 업무추진비로 원장 놀이문화 비용을 쓰시는지... KT출신 친동생에게 추천받아 그자리 간것 업계 사람들 모두 알지만 뭔가 실적좀 낼것으로 예상했지만 별로 실적도 없으면서 너무 많이 해드십니다. 그것도 직원들 업무추진비로

기업인 2020-07-14 21:43:32
서문산성원장과 김승수 시장은 반성해야 한다
너무 오랫동안 대놓고 해먹는거 아닌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