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8-05 10:09 (수)
주택담보 대출 초저금리, 도내 아파트 가격에 미칠 영향은
주택담보 대출 초저금리, 도내 아파트 가격에 미칠 영향은
  • 이종호
  • 승인 2020.07.16 2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 에코시티 전경. 전북일보 자료사진
전주 에코시티 전경. 전북일보 자료사진

신규 아파트를 중심으로 전북지역 아파트 가격 상승이 이어지고 있는 상황에서 주택담보 대출 1%대 시대를 맞아 가격 상승이 더욱 촉발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16일 KB국민·우리·농협은행 적용되는 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 연계 변동금리형 주택담보대출 금리를 전날보다 0.17∼0.18%p씩 내렸다.

국민은행은 연 2.21∼3.71%로, 우리은행은 연 2.36∼3.96%로, 농협은행은 1.96∼3.57%로 각각 인하했다.

농협은행은 최저 금리가 1%대까지 떨어졌다.

은행들은 ‘신(新) 잔액 기준 코픽스’ 연계 주택담보대출 금리도 0.08∼0.09%p씩 내렸다.

이에 따라 국민은행 연 2.52∼4.02%, 우리은행 연 2.65∼4.05%, 농협은행 연 2.25∼3.86% 등 하향 조정됐다.

가계대출 기준금리가 되는 코픽스(COFIX·자금조달비용지수)가 신규 취급액과 잔액 기준 모두 일제히 떨어지면서 이와 연계한 대출금리도 내린 것이다.

코픽스는 정기예금·정기적금·상호부금·주택부금 등 국내 8개 은행이 자금을 조달한 수신상품의 금리를 가중평균한 값이다.

현재같이 정부의 부동한 규제가 강력한 상황에서 금리가 낮아지면 결국 전세수요가 증가해 전세가격이 상승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 때문에 매매가격 대비 전세가격 비중이 높아져 매매와 전세가격 차이가 더욱 좁아지고 결국 매매수요 증가로 아파트 가격이 더욱 상승할 것이라는 게 부동산 업계의 진단이다.

한국감정원이 조사한 전북지역 아파트 가격은 지난 해 말부터 지속적으로 상승하고 있어 이번 금리인하로 가격 상승을 더욱 부추질 것으로 보여 올 11월 이후 전주 에코시티 등 신규 아파트 청약 경쟁률이 사상 최고치를 기록할 것이라는 예상이 나오고 있다.

도내 부동산 업계 관계자는 “전북지역의 경우 수도권 등의 부동산 규제를 피해 부동산 자금이 신규 아파트를 중심으로 몰리고 있는 상황인데 초저금리 시대를 맞아 아파트 수요가 더욱 늘어날 것이다”고 전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