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8-07 18:13 (금)
우석대 ‘탄소기반 에너지 나노소재융합연구소’ 개소
우석대 ‘탄소기반 에너지 나노소재융합연구소’ 개소
  • 백세종
  • 승인 2020.07.21 2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석대학교는 대학 산학협력단이 ‘탄소기반 에너지 나노소재융합연구소’를 열고 본격적인 차세대 에너지 연구개발 활동에 들어갔다고 21일 밝혔다.

공학관 1층에 자리한 탄소기반 에너지 나노소재융합연구소는 앞으로 탄소 기반 나노 소재 개발과 원천 기술 확보 및 상용화 등에 매진할 계획이다.

탄소기반 에너지 나노소재 융합 부품 분야는 탄소소재 기술과 나노기술, 방사선 융합기술 등을 활용하여 각종 소재에 다양한 기능성을 부여하고 응용성과 부가가치를 높이는 신성장 산업이다.

탄소기반 에너지 나노소재융합연구소는 박미라 소장을 중심으로 △블록 교체형 한지 면상발열 장판 개발 및 산업화를 위한 연구 △Fly ash를 이용한 나노구조체 합성 및 수처리 응용에 관한 연구 △폐수처리 및 에너지 재생이 동시 가능한 광전기적 연료전지 개발에 관한 연구 △휴대용 전자 기기 및 이식형 의료기기를 위한 ‘One-for-All’ 고성능 슈퍼 커패시터 개발에 관한 연구 등을 진행하고 있다.

남천현 총장은 “탄소기반 에너지 나노소재 분야는 지역 탄소 산업발전에 커다란 영향력을 발휘 수 있으며, 새로운 대체에너지로서 연구가 촉발되고 있는 분야다”며 “앞으로 우리 연구소가 관련 분야 연구 핵심 허브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박미라 소장은 “에너지 패러다임 전환을 통해 에너지의 이용 효율을 높이고, 특화 분야에 관련된 국내 기업과의 컨소시엄을 통해 미래 4차 산업혁명 시대 대비를 위한 기업의 애로기술 해결과 기업 맞춤형 연구 및 공학 연구자 육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