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9-19 13:33 (토)
[신간] ‘슈베르트의 아름다운 노래’ 책으로 만난다
[신간] ‘슈베르트의 아름다운 노래’ 책으로 만난다
  • 최정규
  • 승인 2020.07.22 2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설지 작가, 800여곡의 슈베르트 가곡 엮어

‘가곡의 왕’ 슈베르트의 명곡을 책으로 만나볼 수 있는 기회가 생겼다.

김설지 작가는 <슈베르트 가곡전집>(동서문화사)을 발간했다.

이 책은 800여곡의 슈베르트의 독일어 노랫말을 우리말로 꼼꼼히 옮겨서 독한대역으로 한데 엮었다.

특히 흔히 리트(Lied)라고 부르는 피아노 반주의 독창곡뿐 아니라, 다른 악기를 곁들인 독창곡, 중창곡, 합창곡, 반주가 없는 아카펠라, 흔히 연주되는 오페라 아리아, 극부수 음악, 종교 음악, 심지어 한 줄짜리 카논까지, 슈베르트가 작곡한 가사 붙은 음악은 오페라만 빼고 총망라해 수록하고 있다.

다만 라틴어 가사로 된 종교 음악 번역만큼은 옮긴이의 능력 밖이라 여겨 원시(原詩)만 올려놓았다. 또 슈베르트가 작곡하다 만 것을 그의 형인 페르디난트라든가, 후대의 다른 작곡가가 완성한 가곡들도 빠짐없이 실었다.

말미에는 ‘문학작품에 수록된 시에 붙인 가곡’편을 내용 흐름에 맞도록 따로 편집해 실었다.

김 작가는 “ 슈베르트를 향한 순수한 애정에서 그의 가곡을 10년이 넘는 긴 세월 동안 손수 우리말로 옮겼다”고 설명했다.

작가는 1943년 전주에서 출생해 전주여자고등학교와 서울대학교 문리과대학 지리학과를 졸업했다. 이후 서울 덕성여자고등학교에서 교단에 섰으며, 지난 2010년 한국 슈베르트가곡연구회장을 역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