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0-22 11:05 (목)
최신종 “기억 안 난다”…모르쇠 진술에 늦어지는 기소
최신종 “기억 안 난다”…모르쇠 진술에 늦어지는 기소
  • 강인
  • 승인 2020.07.22 2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 2번째 살인사건 수사 중인 가운데 기소 늦어져

여성 2명을 연쇄 살해한 최신종의 2번째 살인사건 기소가 늦어지고 있다. 최신종의 범행을 입증할 증거분석이 늦어지기 때문으로 보인다.

최신종은 범행 일체를 자백하고도 세부사안에 대해 “아내의 우울증 약을 먹어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상식 밖 진술을 하고 있다.

최신종을 조사한 경찰은 “최신종이 (부산여성 살해에 대해) 기억 안 난다고 하는데, 그런 것 도 없다. 자신이 목을 졸라 살해했다고 구체적인 자백을 했다”면서 “이전에 한 거짓진술에 대해 물으면 기억 안 난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당초 검찰은 지난 14일 전주여성 살인사건 2차 공판기일까지 부산여성 살해 사건을 기소해 두 사건을 병합할 계획이었다.

강간과 강도 혐의를 부인하고 있어 법정 다툼을 벌이고 있는 전주여성 살해 사건과 달리 부산여성 살해 사건은 상대적으로 사실관계가 단순해 일찍 수사가 마무리 될 것으로 보였다.

하지만 증거분석 등이 늦어지며 4차 공판기일로 예정된 다음달 25일이 돼야 사건을 병합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검찰 관계자는 “증거분석 때문에 (기소가) 늦어지는 것 같다. 최신종이 사건을 깔끔하게 인정한 것은 아닌 듯하다. 생각이 안 난다고 하니 CCTV 분석 등에 시간이 걸리지 않겠나”라고 설명하며 “다음 공판기일(8월25일) 전에는 기소하고 병합할 것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