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0-01 13:28 (목)
“외투기업, 전북으로 오세요”…도, 전폭적 인센티브 제공
“외투기업, 전북으로 오세요”…도, 전폭적 인센티브 제공
  • 천경석
  • 승인 2020.07.22 2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도내에 외국인 실제 투자 ‘0’
도, 22일 서울서 외투기업 대상 투자 설명회
1000억 원 이상 대규모 투자 시, 최대 400억 원 가량 인센티브
22일 전북도가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 호텔에서 외투기업 경영진을 초청해 투자환경 설명회를 개최했다.
22일 전북도가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 호텔에서 외투기업 경영진을 초청해 투자환경 설명회를 개최했다.

코로나19 여파로 외국인 실제 투자에 어려움을 겪는 전북도가 전폭적인 인센티브 제공으로 외국인 투자 기업 유치에 나선다.

전북도는 22일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 호텔에서 외투기업 경영진을 초청해 투자환경 설명회를 개최했다.

이날 설명회에는 현대모비스 박정국 대표, 두산 이현순 부회장, 한국외국기업협회 유세근 회장, 전북도 나석훈 일자리경제본부장을 비롯해 캐터필러, 하만, 패커드 코리아 등 한국외국기업협회 소속 외투기업 CEO 90여 명이 참석했다.

전북도는 설명회에 참석한 한국외국기업협회 자동차 기계분과 소속 회원기업 약 90개사(社) CEO에게 전북 자동차 산업 정책과 투자 인센티브에 대한 설명을 진행했다.

전기 완성차기업 도내 양산공장 신규투자 협약과 친환경 자동차 규제 자유 특구 지정 등 전국 최대의 전기차 생산기지 조성 기반이 구축된 점 등을 적극적으로 강조했다.

특히, 대규모 투자 기업에 대해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방안도 내세웠다. 1000억 원 이상 대규모 투자기업에 대해 전북도(300억 원)와 시·군(100억 원)이 최대 400억 원의 인센티브를 제공할 계획이다.

나석훈 전북도 일자리경제본부장은 “전북도는 자동차산업 패러다임 전환에 따른 미래 차 시장 경쟁력 확보를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으며, 부품고도화 기술개발·선제적 시장 확보 기술개발 등 투트랙 전략으로 친환경· 미래형 자동차산업 생태계를 구축하고 있다”면서 “전북도가 미래형 친환경 자동차 시대를 이끌어 나갈 수 있도록 기업인 여러분의 관심과 성원을 부탁드린다”며 전북도에 적극적인 투자를 호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