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0-31 21:29 (토)
민주당-전북도, '행정수도 이전' 공감대
민주당-전북도, '행정수도 이전' 공감대
  • 김세희
  • 승인 2020.07.23 20:24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전북·광주·전남 예산정책협의회 열려
23일 열린 전북·광주·전남 예산정책협의회에서 송하진 도지사가 발언하고 있다. 사진제공= 전북도.
23일 열린 전북·광주·전남 예산정책협의회에서 송하진 도지사가 발언하고 있다. 사진제공= 전북도.

더불어민주당과 전북도가 청와대와 국회 등을 옮기는 행정수도 이전에 환영의 뜻을 표명했다.

행정수도 이전은 김태년 원내대표가 지난 20일 국회 교섭단체연설에서 “청와대, 정부부처, 국회를 세종으로 옮겨야 한다”고 밝히면서 정치권 화두가 됐다.

국가발전의 축을 지역중심으로 이동하는 ‘한국판 뉴딜’ 정책을 통한 지역균형발전과 결부되는 필수전략으로 분석되고 있다.

김 원내대표는 23일 열린 전북·광주·전남 예산정책협의회에서 “지역주도형 뉴딜의 성패가 한국판 뉴딜의 성공으로 이어진다는 점에서 지방정부의 역할이 대단히 중요하다”며 “창의적인 지역 뉴딜의 성공사례를 많이 만들어서 한국판 뉴딜을 이끌어주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어 “당과 정부도 호남경제 회복에 발판이 되고 또 우리 호남민의 삶을 개선할 호남권 뉴딜사업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김 원내대표는 정책조정회의에서 “행정수도 완성은 역사의 필연”이라며 “이 문제가 제기되고 국민적 관심사로 떠오른 것은 수도권 과밀 해소와 국가균형발전에 대한 국민의 열망 때문”이라고 밝혔다.

송하진 지사도 이에 화답했다. 송 지사는 이날 예산정책협의회에 참석해 “국회, 청와대 이전은 하루 빨리 (처리)해야 하는 사안”이라며 “수도권에 50% 이상이 몰린 인구 분산과 산업 분산에 관심가져주시길 바란다”고 입장을 밝혔다. 그러면서 “2차 공공기관 이전, 재정분권, SOC구축 등 많은 부분들을 고려해주셔야 한다”고 덧붙였다.

송 지사는 전북형 뉴딜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그는 “특히 전북은 그린 뉴딜을 지역주도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재생에너지 사업, 상용차 중심의 친환경 자동차, 탄소 융복합 산업, 농생명 산업 육성에 방점을 두고 있다”며“민주당 의원들의 각별한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제안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구유출 2020-07-23 23:26:28
총선 후 방사광가속기 오창인가 오송으로 가고
행정수도까지 세종으로 가면

나도 세종으로 가야지
인구유출 공감대 형성.............

항상 여야가 서로 잘하는 충청

표만 주구장천 주고 뭐 되는 @@

나도 충청민 될래

김영민 2020-07-23 22:39:30
엊그제 "전북, 지난해 국세 징수 전국대비 0.99%"라는 제목의 기사. 오늘은 "'행정수도 이전' 공감대"라고?! 누가, 무엇을 위한 '공감대'?! 말도 많은 신천지, 복마전 세종시가 온전하게 수도 되면 전라도, 특히 전북에 무슨 이익이 있는데?! 만년 민주당만을 찍는, 아니 찍을 수밖에 없는 가련한 처지에 몰린 전라도, 특히 전북 개돼지들이 문제지만, '공감대'를 이뤘다는 '민주당-전북도' '지도층' 나리들, 특히 전북 출신 국회의원놈들, 도지사를 위시한 전북 철밥통들, 우선 이것들은 머리를 꼴아박고 반성해야, 아니 자결해도 모자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