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8-02 20:01 (일)
‘역전의 명수’군산상고, 역전에 ‘눈물’
‘역전의 명수’군산상고, 역전에 ‘눈물’
  • 육경근
  • 승인 2020.07.24 14: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룡기 전국고교야구선수권 첫 경기 효천고에 9대10‘뼈아픈 패배’
9대 4에서 9회말 9대 9 통한의 동점, 결국 10회말 쓰라린 역전패

‘역전의 명수’ 군산상고 야구부가 10회말에 눈물을 흘렸다.

군산상고는 24일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제 75회 청룡기 전국고교야구선수권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순천 효천고와 경기에서 9대10 10회말 뼈아픈 패배를 당했다.

전날 서스펜디드 선언으로 이틀 동안 치러진 군산상고와 순천 효천고의 맞대결에서 군산상고는 다 따놓은 승리를 놓쳤다.

두 팀 경기는 지난 23일에 시작됐다. 군산상고가 4대3으로 리드를 잡은 가운데 비가 많이 내린 악천후로 경기가 서스펜디드 선언이 됐다. 비가 그친 가운데 치러진 24일 오전 10시 40분, 군산상고가 4대3으로 앞선 3회말 2사 주자 없는 상황, 순천 효천고 공격으로 경기는 다시 시작됐다.

4회초 군산상고는 3득점을 올려 점수 차를 벌렸다. 임태현, 김영권이 연거푸 볼넷을 얻어 출루했다. 김도형 볼넷으로 1사 만루 기회를 잡은 군산상고는 투수 이창식 폭투와 최인호 밀어내기 볼넷, 김민범 1타점 유격수 땅볼로 7대3 리드를 만들었다.

순천 효천고는 6회말 이승재가 1타점 좌전 안타를 날려 점수 차를 좁혔다.

8회초 군산상고는 승리에 쐐기를 박는 것처럼 경기를 풀어나갔다. 2사 1, 2루에 포수 김민범이 2타점 적시 3루타를 날려 9대4로 점수차를 다시 늘렸다.

하지만 9회말 순천 효천고의 대반격이 시작됐다. 군산상고 투수 하현근이 9회말 흔들리며 1사 만루 위기를 자초했다. 효천고 정용찬이 밀어내기 볼넷을 얻어 점수 차를 9대5로 좁혔다. 군산상고는 하현근을 내리고 임동균을 마운드에 올렸다. 임동균도 흔들리며 폭투를 두 번이나 범했다.

위기에 처한 군산상고는 마운드에 김진우를 올렸다. 김진우가 최민준에게 볼넷을 내주며 1사 만루가 됐다. 순천 효천고 전도형이 1타점 중전 안타로 점수 차를 좁혔다. 군산상고는 이어지는 1사 만루에 유용인이 1타점 좌전 안타를 날려 결국 9-9 동점을 허용했다.

두 팀 경기는 연장전으로 흘렀다. 승부치기 규정이 적용돼 이닝은 무사 주자 1, 2루에서 시작됐다. 10회말 순천 효천고는 이준선 희생번트로 1사 2, 3루 기회를 만들었다. 이어 타석에 나선 이승우가 사구로 출루해 1사 만루가 됐다. 순천 효천고는 포수 허인서가 1타점 좌전 안타를 날려 득점을 얻었다. 결국 긴 대결에서 군산상고는 눈물을 흘려야만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