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8-07 18:13 (금)
전주시민축구단, 드디어 마수걸이 첫 승
전주시민축구단, 드디어 마수걸이 첫 승
  • 육경근
  • 승인 2020.07.26 1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방서 목포시민구단에 2대1 짜릿한 역전승
긴 기다림 끝 리그 10경기만에 시즌 '첫 승'
후반 교체 투입된 김신 ‘1골 1도움’ 맹활약
지난 25일 전주시민축구단 김신 선수가 목포시민축구단과의 경기에서 후반 38분 동점골을 터트린 뒤 환호하며 동료들과 기쁨을 나누고 있다.
지난 25일 전주시민축구단 김신 선수가 목포시민축구단과의 경기에서 후반 38분 동점골을 터트린 뒤 환호하며 동료들과 기쁨을 나누고 있다.

K3리그 전주시민축구단(이하 전주)이 드디어 시즌 마수걸이 첫 승을 따냈다.

10번째 도전만의 감격적인 승리를 홈에서 짜릿한 2대1 역전승으로 장식했다.

전주시민축구단은 지난 25일 오후 4시 전주종합경기장에서 열린 목포시민축구단(이하 목포)과의 2020 K3리그 10라운드 경기에서 후반 막판에 나온 2골에 힘입어 2대1 극적인 승리를 거뒀다.

전주는 4-1-4-1 포메이션으로 나섰다. 조대영이 골문을 지키고 지병우, 최영광, 신근식, 조우리가 포백을 구성했다. 수비라인 앞에 윤문수가 홀딩 역할을 하면서 최욱동, 이경택, 이근호, 윤경원이 2선에 포진됐다. 최전방 원톱 공격수에 최인창이 나섰다. 이에 맞서는 목포는 4-3-3 전형으로 맞섰다.

포문은 목포가 열었다.

전주는 전반 25분 아쉽게 목포 김영욱에게 골을 허용하며 한 골이 뒤진 상황에서 경기를 진행해야 했다. 심판의 판정 번복으로 혼란스러운 상황에서 실점을 한 전주는 좌절하지 않고 더욱 적극적으로 경기에 임했다.

0대1로 전반전을 마무리한 전주는 최인창과 이근호을 빼고 김 신과 이동준을 투입하여 발 빠른 공격으로 목포를 압박했다. 공격 전개 시에는 이경택과 최욱동을 활용하여 공격 선수들 간의 패스 플레이를 통한 빠른 전개를 노렸다.

전주는 후반 30분 윤문수 대신 김상민을 투입하여 더욱 공격적으로 나섰고 결국 목포의 수비 진영에 균열을 만들어 냈다. 후반 38분 김상민이 왼쪽 패널티 박스 부근에서 김 신에게 건네준 패스를 상대 수비 사이에서 김신이 볼을 지켜냈고, 개인 능력으로 수비수들을 따돌리며 패널티 박스 안으로 밀고 들어가 동점골을 만들어 냈다. 후반 막판에 동점골을 넣은 전주는 동점에 만족하지 않고 공격을 통해 추가골을 노렸다. 끝내 후반 추가 시간 4분에 극적인 결승골이 터졌다. 후반 추가 시간 거의 끝나가는 시점 왼쪽 측면에서 패스를 받은 김 신이 돌파 후 상대 수비를 완전히 따돌리고 컷백으로 내준 것을 이경택이 깔끔하게 골로 연결하였다.

전주는 남은 시간 목포의 반격을 잘 막아내고 첫 승 수확에 성공했다.

전주의 이날 첫 승은 스플릿 라운드에 돌입하기 전 하위권에 위치한 팀들을 많이 만나는 경기 일정을 앞두고 있어 그 의미가 값지다. 승리의 기운으로 사기가 올라간 상황에서 꼭 이겨야 하는 팀들을 상대할 수 있기 때문이다.

분위기를 반전시킨 전주는 8월 8일 천안시축구단과의 11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두 경기 연속 승점 획득을 노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