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8-14 17:19 (금)
전북현대, 두 번째 전설매치서도 웃었다
전북현대, 두 번째 전설매치서도 웃었다
  • 육경근
  • 승인 2020.07.26 2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 용병 브라질 특급 공격수 구스타보 ‘헤딩 골맛’
‘닥공 부활’ 한교원·이승기 골..FC서울에 3대0 완승
모 바로우 활약도 돋보여...선두 울산 3점차 맹추격
26일 전주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프로축구 K리그1 2020 전북 현대와 FC 서울의 경기에서 후반 전북 구스타보가 골을 넣고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26일 전주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프로축구 K리그1 2020 전북 현대와 FC 서울의 경기에서 후반 전북 구스타보가 골을 넣고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전북의 공격이 더 강력해졌다.

새롭게 영입한 외국인 용병들의 활약에 힘입어 전북현대가 올 시즌 두 번째 ‘전설매치’에서 완벽한 승리를 거뒀다.

최근 3경기서 2무 1패로 주춤했던 전북은 서울을 꺾고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다.

전북은 26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규 K리그 2020 13라운드 FC서울과의 경기에서 전반 한교원·이승기, 후반 브라질 특급 공격수 구스타보 데뷔골에 힘입어 3대0으로 제압했다.

이날 승리로 최근 3경기 연속 무승(2무1패)에서 탈출한 전북은 9승2무2패(승점29)로 1위 울산 현대(승점32)를 다시 3점 차로 쫓았다.  

또한 전북은 서울과의 최근 11경기에서 9승 2무로 압도적 우위를 보였다. 특히 홈경기 6연속 무패 기록을 달성했다.

홈팀 전북은 조규성, 한교원, 이승기, 김보경, 쿠니모토, 손준호, 이용, 홍정호, 최보경, 김진수, 송범근이 출격했다.

11년만에 국내 리그에 귀환한 FC서울 기성용은 출전하지 않았다.

포문은 전북이 열었다.

전반 12분 구니모토가 패스한 볼이 골기퍼 손에 막혀 흘러나온 볼을 한교원이 달려들어 골망을 흔들었다.

전반 44분 이승기도 두 번째 골을 터트렸다.

전반을 2대0으로 마친 전북은 후반 조규성을 빼고 새롭게 영입한 브라질 특급공격수 구스타보를 투입하여 공격을 강화했다.

투입되자마자 활발한 몸놀림으로 기회를 엿보던 구스타보는 후반 18분 이승기가 오른쪽에서 올려준 크로스를 189㎝ 큰 키를 이용, 타점 높은 헤딩슛으로 K리그 데뷔전에서 첫 골을 터뜨렸다.

이어 모라이스 감독은 후반 24분 한교원을 불러들이고 바로우까지 집어넣으며 공격의 고삐를 더욱 당겼다. 바로우는 공격포인트를 올리지는 못했지만, 빠른 스피드를 이용해 왼쪽 측면에서 여러번 위협적인 장면을 만들어내며 가능성을 보였다.

전북은 오는 29일 부산과 FA컵 4강 진출을 놓고 격돌한다. 이어 8월 1일 저녁 7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포항과 하나원규 K리그 2020 14라운드 경기를 펼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