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8-14 17:19 (금)
도내 귀농·귀촌 지원 차별화 절실
도내 귀농·귀촌 지원 차별화 절실
  • 김선찬
  • 승인 2020.07.28 2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계청 발표 '2019년 귀농어·귀촌인 현황·분석'
전북에 자리잡은 귀농·귀촌인, 해마다 감소

전북지역에 제2의 고향으로 자리잡는 귀농·귀촌인들의 수가 해마다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귀농·귀촌 유인을 위한 각종 홍보에도 불구, 정작 귀농·귀촌인구는 감소하고 있는 상황이어서 창업 및 경제활동을 위한 귀농과 농촌생활에 목적을 둔 귀촌을 별개로 바라보고 이에 따른 차별화된 정책이 나와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28일 호남지방통계청이 발표한 ‘2019년 귀농어·귀촌인 현황 및 분석’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도내에 거주하는 귀농인은 1327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2017년 1374명, 2018년 1335명으로 지난 3년 동안 매년 줄어든 실정이다.

귀촌인 같은 경우 지난 5년간의 자료를 살펴본 결과 평균적으로 매년 1000명 가량이 도내를 빠져나간 추세를 보였다.

실제 2015년 2만 2055명, 2016년 2만 838명, 2017년 2만 57명, 2018년 1만 8989명, 2019년 1만 7292명으로 조사됐다.

귀농가구당 평균 작물재배 면적 또한 지난해 3756㎡으로 지난 2015년(4947㎡)에 비해 24%가 줄어든 상태다.

귀농·귀촌인들의 정착 및 영농활동을 위해 지자체에서의 구축하고 실시한 지원체계에 비해 대조되는 결과다.

전북도를 중심으로 시·군별로 농기계와 시설하우스 등을 지원하며 지역민과의 융합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추진하고 있지만 소규모의 진행과 지역 한계성을 보이는 상황이다.

전문가들은 귀농과 귀촌 사업이 병행되고 개발하는 방안이 아닌 개별 지원으로 사업 효과를 극대화 시킬 필요성을 제기했다.

특히 정책 단계에서의 정책 강화가 절실하며 귀촌인은 도에서 추진하는 인구 정책과 맞물려야 한다고 촉구했다.

타 시·도에서 도내에 유입되도록 유도하는 방향과 동일해야하며 귀농인들을 위한 정책에 끼워넣기가 아닌 귀촌인들을 위한 대표적 사업 마련을 발굴해야한다는 것이다.

또한 귀농·귀촌인들의 유입단계에서부터 정착, 사업화(성장)를 이끌어내는 일원화된 사업 구조와 인프라가 미리 구축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장기적으로 전문적인 컨설팅이나 세무적, 법적 전문가들도 개입하는 자문 활동 및 프로그램을 통해 사회적으로 능력을 펼칠 수 있는 환경 조성도 요구했다.

전북도 농촌활력과 관계자는 “귀촌은 농촌에서 여가 생활을 즐기려는 사람들이 많아 수요를 모두 충족할 수 없고 정책이 광범위한 부분이 있다”며 “귀농인들을 위해 올해 시범사업 중 농촌지역에 관심있는 문화예술인들이 일정 기간 거주하면서 지역민과 문화생활을 제공하는 프로그램을 내년에는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