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8-07 18:13 (금)
전북현대, 아시아챔피언스리그 다시 뛴다
전북현대, 아시아챔피언스리그 다시 뛴다
  • 육경근
  • 승인 2020.07.29 2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여파 조별리그 3월 중단
10월 말레이시아서 잔여경기 진행

전북현대가 말레이시아에서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잔여 경기를 치를 것으로 보인다.

AFC는 27일(한국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ACL 동아시아지역 G조와 H조 경기가 10월 17일부터 11월 1일까지 말레이시아에서 치러진다”고 발표했다.

전북 현대가 H조, 수원 삼성이 G조에 속해 있다.

전북은 상하이 상강(중국), 요코하마(일본), 시드니(호주)를 상대한다. 전북은 1무1패로 2위를 달리고 있다.

11월 4일에 있을 16강전(G조 1위-H조 2위·H조 1위·G조 2위)과 11월 25일 열릴 8강전, 11월 28일로 예정된 준결승전도 말레이시아에서 열릴 예정이다.

FC서울이 속한 E조와 울산 현대가 속한 F조의 경기 장소는 확정되지 않았다.

올해 AFC 챔피언스리그 일정은 코로나19 여파로 조별리그 2라운드도 제대로 치르지 못한 채 3월 중단됐다.

재개되는 챔피언스리그에서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16강전부터 모든 경기가 단판 승부로 치러진다.

또 권역별로 특정 지역에 모여 경쟁을 펼친다. 서아시아지역 경기는 9월 14일부터 10월 3일까지 카타르에서 열린다.

동아시아지역 경기가 10월에 재개되면서 국내 K리그1 파이널 라운드 일정과 겹치게 됐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K리그 일정을 수정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