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8-14 17:19 (금)
전북대병원, 혈액투석 적정성평가 1등급 획득
전북대병원, 혈액투석 적정성평가 1등급 획득
  • 강인
  • 승인 2020.07.29 2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대병원 전경.
전북대병원 전경.

전북대병원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시행한 ‘혈액투석 적정성 평가’에서 최고 등급인 1등급을 획득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평가는 전국 839개 의료기관에서 2018년 3월부터 8월까지 6개월간 혈액을 투석한 18세 이상 환자를 대상으로 진행됐다.

이 평가에서 전북대병원은 종합점수 99점으로 전체 평균 84.1점보다 높은 점수로 최고등급을 획득했다.

만성신부전환자 신대체요법 중 하나인 혈액투석은 우리나라에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치료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혈액투석 관련 의료서비스 질 향상을 도모하고 시민에게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매년 평가를 진행한다.

평가 지표는 혈액투석 전문의와 간호사 비율, 의사와 간호사 1인당 1일 평균 투석 건수, B형 간염 환자용 격리 혈액 투석기 보유 대수 충족 여부, 투석실 내 응급 장비 보유 여부, 동정맥류 혈관 관리 등이다.

전북대병원은 수준 높은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병동 환경 개선사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최근 리모델링을 통해 신장내과 병동과 인공신장실을 새 단장했다.

조남천 전북대병원장은 “이번 적정성 평가에서 최고등급을 받은 것은 환자 안전을 지키고 치료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노력한 결과다. 앞으로도 환자중심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더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