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8-14 17:19 (금)
전북도, 광역 단위 전국 최초 상수도 위기대응 협약
전북도, 광역 단위 전국 최초 상수도 위기대응 협약
  • 천경석
  • 승인 2020.07.29 2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지방환경청·한국수자원공사와 체결

전북도가 광역지자체 중 전국 처음으로 유관기관과 함께 수도 관련 재난, 사고 등에 신속 대응하는 통합 협력체계 구축에 나섰다.

전북도(송하진 지사)와 한국수자원공사(박재현 사장), 전북지방환경청(정복철 청장)은 도내 재난, 사고 등으로 인한 지방 상수도 위기 대응에 협력하고자 29일 ‘전라북도 지방 상수도 통합 위기관리 협력체계 구축을 위한 공동협력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전북도를 비롯한 14개 시·군과 전북지방환경청, 한국수자원공사 금강유역본부는 도내 주민들에게 안전한 물을 공급하기 위해 수도사고 등 위기상황의 전 과정에 대하여 상호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실제로 그동안 각 지자체에서는 기술인력 및 자원 부족 등으로 자체적인 지방 상수도 시설관리 및 수도사고 대응에 어려움을 겪고 있었다.

이번 협약으로 통합위기관리 협력체계를 구축해 지자체 단독으로 대응하던 도내 수도사고 위기에 더욱 효과적으로 대처함으로써 지역민에게 보다 더 안전한 수돗물을 공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이번 전국 최초로 구축하는 광역 단위 통합 위기 대응 협력체계를 통해 지역 내 유기적 협업으로 위험요인을 저감하고, 수도사고 대응의 표준협력모델을 정립해 효과적인 수도사고 대응 체계의 성과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된다. 아울러 국민 생활안전과 직결된 수돗물 안전에 대한 대외 신뢰를 높일 것으로 기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