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8-14 17:19 (금)
전북도-도내 대학, 경제혁신 협력기반 구축 ‘드라이브’
전북도-도내 대학, 경제혁신 협력기반 구축 ‘드라이브’
  • 김윤정
  • 승인 2020.07.29 2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학, 경제위기 극복과 국가균형발전에 중추적 역할 수행
도, 인력양성 문제·경제도약 관련 60개 주요협력사업 점검

속보=전북 내 지자체와 교육당국 간 협력기반 구축이 핵심과제로 떠오른 가운데 전북도와 도내 대학들이 상생기반 구축을 위해 머리를 맞대기로 했다.

전북도는 지난 16일 정부가 실시한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 사업’ 공모에서 탈락해 행정과 교육간 소통이 부족하다는 지적을 받아 왔다.

29일 전북도와 전북대학교·우석대학교·원광대학교·전주대학교·군산대학교 등 5곳 4년제 대학교는 수도권과 비수도권 경제 격차가 더욱 커지는 이유로 지역경제 위기와 교육문제가 함께 얽혀있다고 판단하고 대책마련에 들어갔다.

이들은 이날 전주 소셜캠퍼스 온에서 연대협력 강화를 위한 간담회를 갖고, 향후 대책을 논의했다.

전북도에서는 우범기 정무부지사가 나섰으며, 대학교 측에서는 기획처장과 산학협력단장이 참여했다.

이날 참석자들은 지방분권시대 지방대학의 역할과 위상제고가 필요하다는 데 적극 공감했으며, ‘고용, 인재육성, 지역전략산업’에 힘을 모으기로 합의했다.

지역 내 대학에는 가장 많은 박사급 이상 고급인력이 넘쳐나지만 활용도가 아쉽다는 판단아래 대학 내 전문가들을 일자리 창출과 R&D정책 핵심인력으로 접목시켜야 한다는 의견도 나왔다.

지자체와 대학 간 인식차이도 해결해야 할 과제로 지목됐으며, 교육과 국가균형발전을 함께 도모하는 정부공모사업이 많아지면서 전북교육청 등 교육당국의 참여도 요구해야한다는 목소리가 높았다.

간담회를 통해 도출된 추진과제는 △산학협력 인프라 집적 △일자리 및 지역전략산업과 직결되는 연구 개발사업 선도 △공모사업에 대한 도민 정책 체감도 증가 △포스트 코로나 시대 실효성 있는 신규 사업 발굴 등이다.

이들은 이날 교육부가 주관하는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 사업’ 에 선정되기 위한 전략과 280억 원 규모의 도비가 투입되는 60개 협력사업에 점검도 진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