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8-07 18:13 (금)
연극과 영화 기술의 만남
연극과 영화 기술의 만남
  • 최정규
  • 승인 2020.07.30 2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머니의 어진 삶 다룬 공연 '이녁:강흙발레'
영화문화발전위원회, 전주에서 초연

극단마진가, 극단삼육오, 영화문화발전위원회가 컬래버레이션 창작품인 ‘이녁:강흙발레’을 무대에 올린다. 31일부터 8월 1일까지 전주 우진문화공간.

‘이녁:강흙발레’는 우리의 어머니의 삶 혹은 여자의 삶을 다룬 이야기로 2020 전라북도문화관광재단 지역문화예술육성지원사업에 선정됐다.

공연은 남편을 기다리는 아내로, 자식을 기다리는 엄마로, 언제나 평범한 밥을 차리고 우리를 기다리는 어머니의 어진 삶을 이야기한다.

또 홀로 지내온 엄마의 삶에 대한 재조명을 통해 그 어떤 순간에도 가장 소중한 것을 포기하지 않도록 늘 해줬던 평범한 어머니의 소중함을 관객과 만나게 된다.

이번 공연의 핵심은 연극기술과 영화기술을 융합한 ‘인터랙티브 공연’으로 연극에서의 공간적 한계를 영상을 통해 표현한 것이다.

이번 공연을 공동 주최한 유성목 교수(전주대공연방송연기학과)는 “우리지역에서 활동하는 많은 예술인들이 창작 융합 작업의 확대와 활성화를 도모하는데 이 공연이 계기가 될 것”이라며 “상호 간의 유대강화 및 협력 증진으로 지역 공연브랜드 가치도 높여 질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