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8-14 17:19 (금)
전북, 20년간 사과·복숭아·떫은감 생산량 증가
전북, 20년간 사과·복숭아·떫은감 생산량 증가
  • 김선찬
  • 승인 2020.07.30 2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포도·단감은 감소

지난 20년간 전북지역 사과·복숭아·떫은감 생산량은 증가한 반면 배·포도·단감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과수별 재배농가, 재배면적에 따라 생산량 증감세가 주요 원인으로 꼽히고 있다.

30일 호남지방통계청이 발표한 ‘새천년 이후(2000~2019년) 호남지역 주요 과수 생산량 변화’에 따르면 지난해 도내 사과 생산량은 4만 20톤으로 2000년(1만 2819톤)보다 212.2% 급증했다.

복숭아 생산량은 1만 3727톤으로 2000년(7761톤)에 비해 76.9%, 떫은감은 1만 1610톤으로 57.4%(2000년 7761톤) 증가했다.

반면 배 생산량은 1만 5308톤으로 2000년(2만 3364톤)보다 34.5%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포도 또한 1만 1278톤으로 61.0%(2000년 2만 8940톤), 단감은 422톤으로 85.6%(2000년 2929톤) 감소했다.

전년 재배농가로는 사과 2636농가, 복숭아 2272농가, 떫은감 2812농가로 2000년보다 168.4%, 18.5%, 167.0% 늘었다.

하지만 배 재배농가는 604농가, 포도 963농가, 단감 587농가로 각각 72.5%, 59.6%, 42.6% 줄었다.

같은 기간 사과 재배면적은 2698ha, 복숭아는 1345ha, 떫은감 1360ha로 2000년보다 220.4%, 119.4%, 14.9% 증가했다.

하지만 배 재배면적은 537ha, 포도 982ha, 단감 70ha로 각각 62.1%, 41.1%, 78.9% 감소했다.

통계청 관계자는 “수입산 포도가 늘면서 농가소득을 위해 복숭아, 사과로 대체작물을 이용한 것으로 보여진다”며 “떫은감은 단감보다 관리 용이 및 생산 비용 절감이 가능하고 곶감용으로 이용되면서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