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2-02 20:54 (수)
정부 “전북혁신도시, 자산운용 중심 금융도시로 조성”
정부 “전북혁신도시, 자산운용 중심 금융도시로 조성”
  • 김윤정
  • 승인 2020.07.30 20:21
  • 댓글 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재부·국토부 ‘공공기관 선도 혁신도시 활성화 방안’ 발표
공공기관 추가이전·제3금융중심지 지정에도 탄력

정부가 전북혁신도시를 ‘자산운용중심 금융도시’로 조성하겠다고 공식적으로 밝혔다.

정부의 이번 발표는‘혁신도시 성과평가 용역’공개와 ‘공공기관 추가이전’논의와 맞물린 것으로 사실상 전북금융 산업육성 방안에 힘을 실어준 것으로 분석된다.

30일 기획재정부와 국토교통부는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12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에서 ‘공공기관 선도 혁신도시 활성화’계획을 확정하고, 10대 협업과제를 제시했다.

금융도시 육성 문제를 두고 전북을 견제하던 부산의 경우 금융 대신 청년창업허브 설립이 과제로 도출됐다. 반면 전북혁신도시는 세계3대 연기금인 국민연금을 통해 자산운용특화 금융도시로 육성하겠다고 명시했다.

전북도는 앞서 국민연금공단과 함께 혁신도시 발전방안을 공동으로 제출하고, 금융도시 육성에 힘을 실어줄 것을 건의했다.

정부가 전북금융도시 조성사업을 ‘생동하는 혁신도시 만들기 프로젝트’의 핵심과제로 공식 채택하면서 향후 정부차원의 적극적인 지원이 기대된다. 이는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인 제3금융중심지 지정과 함께 향후 공공기관 추가이전이 본격화 될 경우 전북이 유리한 고지를 점하는 데 결정적 근거로 작용할 전망이다.

실제 정부는 전북도의 금융타운 조성에 신속성을 부여하기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을 방침이다.

 

전북혁신도시 국민연금공단 앞에 제2국민연금공단 사옥과 전북테크비즈센터 신축공사가 한창이다. 전북일보 자료사진
전북혁신도시 국민연금공단 앞에 제2국민연금공단 사옥과 전북테크비즈센터 신축공사가 한창이다. 전북일보 자료사진

국제금융센터 건립을 위한 행정절차인 행정안전부 지방재정 타당성조사 및 중앙투자심사도 통과가 예상되며, 장기임대만 가능했던 클러스터 부지는 민간에 매각이 가능해졌다. 이는 전북금융타운 내 호텔과 컨벤션 건립을 위한 민간투자가 활성화의 선행조건이기도하다.

국민연금공단이 선정 한 기금수탁기관이 전북혁신도시에 지점을 설립하는 경우 가점 부여하는 등 우대 근거도 마련됐다. 정부가 전북으로 이전하거나 지점을 신설하는 금융기관에 대해 인센티브를 부여할 수 있도록 제도를 개선함에 따라 도내 금융기관 유치에도 큰 탄력이 예상된다. 국민연금이 보유한 빅데이터를 민간에게 개방하는 사업도 추진, 기금투자정보 등을 활용한 핀테크 창업이 가능하도록 했다.

기재부는 국민연금기금의 안정적 운용을 위한 기금운용 전문인력 역량 강화와 신규인력 양성도 적극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전북도 관계자는 “제3금융중심지 지정, 공공금융기관 이전 논의가 활발한 시점에서 정부가 전북혁신도시를 세계적인 금융도시로 육성하겠다는 방안을 공식화한 것”이라며“지금부터는 전북도와 국민연금만의 노력에 더해 정부차원의 각종 지원책이 따라올 전망”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문화와전통 2020-07-31 21:25:06
전주동내이장은이제 환경.시민단체가 조그만한소도시전주시장이다. 김승수는얼굴내밀고사진만찍는그냥심부름꾼

사랑 2020-07-31 11:39:08
여의지구 개발해서 금융타운 조성하자

전주시민 2020-07-31 11:29:23
전주에는 줘도 못먹는 분들이 두분 계셔서
준다고 해도 걱정 입니다
특히 한분은 나무심기 바뿌셔서.....

전재수 2020-07-31 09:37:25
알짜 금융공기업 이전에 국민연금공단 적극 협조해라.

ㅇㄹㅇㄹ 2020-07-30 22:58:56
대형마트 설립막지마라. 규제자유 특구로 지정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