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8-07 18:13 (금)
박성일 완주군수·안호영 의원, 호우 피해 현장 방문
박성일 완주군수·안호영 의원, 호우 피해 현장 방문
  • 김재호
  • 승인 2020.08.02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일 국회 안호영 의원과 박성일 완주군수가 호우 피해를 입은 응암천을 방문했다.
지난 1일 국회 안호영 의원과 박성일 완주군수가 호우 피해를 입은 응암천을 방문했다.

국회 안호영 의원(더민주·완진무장)과 박성일 완주군수가 지난 1일 완주군 소양면 신교리 지방하천인 응암천 호안과 도로시설물 복구 현장을 찾아 긴급복구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박 군수는 안호영의원에게 “지난 28일부터 쏟아진 집중호우로 완주군 평균 강우량이 139.3mm를 기록, 하천 제방 유실 등 많은 피해가 발생해 국비 지원이 시급한 실정”이라며 “응암천 긴급복구는 물론 지방하천과 소하천의 항구복구를 위한 국비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에 안 의원은 “주민들의 불편이 없도록 긴급복구를 위한 국비 확보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답했다. 안 의원은 또 “피해가 반복되지 않으려면 전북도의 ‘하천기본계획’에 따라 향후 계획이 차질 없이 진행되어야 할 것”이라며 “일시적인 대책보다 근본적인 대책을 위해 노력해 달라”고 덧붙였다.

군의회 최등원 부의장과 정종윤 의원도 응암천 호안과 도로시설물 복구를 위한 국비 지원을 안 의원에 건의했다.

박 군수는 이날 소양면에 이어 운주면과 경천면의 하천 피해 복구 현장을 잇따라 점검, 직원들을 격려했다.

한편 완주군에서는 지난 28일부터 31일까지 평균 139.3mm의 집중호우가 발생해 지방하천의 제방이 유실되는 등 큰 피해가 발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