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8-02 20:01 (일)
위기의 특성화고 지원 대폭 손질
위기의 특성화고 지원 대폭 손질
  • 최정규
  • 승인 2020.08.02 1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교육청, 특성화고 혁신지원사업 강화
직업교육역량 강화, 신입생 충원율·취업률 제고
내년 2월까지 혁신사업, 학교당 3억씩 30억 지원
전북교육청사 전경.
전북교육청사 전경.

전북교육청이 매년 미달사태로 흔들리는 특성화고를 정비하기 위해 지원사업을 강화한다고 2일 밝혔다.

도교육청은 특성화고 체질개선 및 학교혁신을 통해 직업교육역량을 강화하고 신입생 충원율 및 취업률 제고에 나설 계획이다.

도교육청은 공모를 통해 도내 특성화고 10교를 선정했으며, 내년 2월까지 혁신사업을 진행한다. 이를 위해 각 학교당 3억원씩 30억원을 지원했다.

참여학교들은 특성화고 인식개선, 지역기업 맞춤형 교육과정 개발, 지역사회 자원 활용, 학생 진로지원, 인문역량 강화를 추진한다.

남원용성고, 전북하이텍고, 전북유니텍고, 진안공업고 등 4개교는 학교 비전설정, 인식개선 홍보 프로그램 운영, 중학생 및 학부모 교육활동 지원을 통해 신입생 충원율을 향상시킬 계획이다.

군산상업고와 덕암정보고, 이리공업고, 전주공업고, 전주상업정보고, 전주생명과학고 등 6개교는 취업역량강화 프로그램 운영, 명장(숙련기술인) 활용 기술전수, 산학협력 활성화를 통해 ‘실력을 키우는 학교’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지역사회와 연계해 체질 개선이 필요한 특성화고의 자발적 혁신 기반을 조성하고, 대외적인 인식을 개선해 전북 특성화고 브랜드 역량을 높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