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8-03 21:27 (월)
소중한 인연들이 선물하는 시원한 여름
소중한 인연들이 선물하는 시원한 여름
  • 김태경
  • 승인 2020.08.02 1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라북도무형문화재 제10호 선자장 방화선과 제자 작품 초대전
전주부채문화관 지선실서 25일까지 단선부채 작품 40여점 전시
부채동아리 ‘나린선’ 9번째 전시…‘바람의 전설...후예들’
방화선 선자장과 제자들이 함께하는 ‘나린선’ 단체 사진.
방화선 선자장과 제자들이 함께하는 ‘나린선’ 단체 사진.

“20년 전 제가 제자들에게 건네 준 부채가 나린선의 시작이 됐습니다. 그렇게 시작된 소중한 인연이 하나둘 늘어 오늘을 만든 거죠. 나린선은 부채의 전통을 버리지 않으면서 세상에 없는 새로운 부채를 만들기 위해 노력해왔습니다.”

전라북도 무형문화재 제10호 방화선 선자장과 제자들이 함께 하는 부채 동아리 ‘나린선’이 아홉 번째 전시를 열고 감각적인 단선부채 40여점을 선보인다.

‘바람의 전설... 후예들’이라는 전시 주제로 매년 새로운 작품을 선보이고 있는데, 올해 방화선 선자장과 제자들은 각자의 개성으로 완성한 창작 단선부채 작품을 3~4점씩 내놨다.

전주부채문화관에서는 오는 25일까지 비녀의 형상을 담은 비녀선, 민화 문자도, 태극선, 모란도, 단청 등 다채로운 단선 부채의 매력을 감상할 수 있다.(월요일 휴관)

작가가 선호하는 모양으로 외곽의 모양이나 부채 자루의 변화가 가능하다는 점은 단선부채의 매력으로 꼽힌다. 작가들은 부채를 제작하는 전통적인 방식을 버리지 않으면서 그 위에 현대적인 이미지와 조형성을 담았다.

나린선의 얼굴인 방화선, 구순주, 박삼희, 박수정, 배순향, 송서희, 심성희, 이미경, 이정옥, 이지숙, 장선희, 정경희 씨는 ‘바람의 후예’로서 단선 부채의 맥을 이어가면서도 작가 개개인의 개성이 담긴 현대적인 작품을 선보여왔다. 부채를 통해 만들어진 12인의 인연으로 해마다 시원한 여름을 선물해주고 있는 것.
 

구순주 작품 날개짓(늘품선).
구순주 작품 날개짓(늘품선).

지난 2017년 창립전을 시작으로 이어온 이들의 활동은 ‘바람의 전설’이라는 전시 주제처럼 거침없는 이야기를 그려왔다.

방화선 선자장은 故방춘근(전라북도무형문화재 제10호 선자장)의 장녀로, 유년 시절부터 100년 동안 가내수공업으로 이어져 온 단선부채를 제작하면서 계보를 이어가고 있다. 더불어 매 전시 때마다 감각적인 단선부채를 선보이며 창작활동은 물론 제자 육성에 열성을 쏟고 있다.

방화선 선자장은 “부채를 통해 만들어진 소중한 인연을 지켜나가는 게 나린선의 큰 목표”라며 “올 여름도 나린선과 함께 시원한 날로 채워가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방화선부채연구소가 자리한 한국소리문화의전당 국제회의장 1층 공예관에서도 이들의 작품을 만나볼 수 있다.

전시 관련 문의는 전주부채문화관 063-231-1774~5.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