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9-23 21:38 (수)
익산시, 농촌주택 개량사업 본격 추진
익산시, 농촌주택 개량사업 본격 추진
  • 엄철호
  • 승인 2020.08.03 2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익산시가 농촌·도시 빈집정비 및 농촌주택 개량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도심과 농촌에 방치된 빈집을 정비하고, 노후·불량 농촌주택 개선을 통해 시민들에게 보다 안전하고 쾌적한 주거환경을 제공하기 위한 정책이다.

시는 우선 농촌과 도시지역 빈집 중 1년 이상 아무도 거주하지 않거나 사용하지 않는 주택을 대상으로 실시하는 농촌·도시 빈집정비사업에 박차를 가한다.

농촌 99동, 도시 25동 등 총 124동을 대상으로 슬레이트 지붕에게는 한 가구 당 300만원, 기타 지붕은 150만원까지 빈집철거 보조금이 지원된다.

이와함께 시는 농촌에 있는 노후·불량주택을 개선해 농촌 주민들의 주거복지를 강화하고 도시민의 귀농·귀촌 유도를 위한 농촌주택 개량사업에도 적극 나선다.

농촌지역 내 노후·불량 주택을 수리하고자 하는 주민 또는 농촌지역 무주택자, 도시에서 농촌으로 이주하려는 시민 등을 대상으로 실시하는 이번 사업은 연면적 150㎡이하 신축 주택의 경우 최대 2억원, 증·개축은 최대 1억원 이내의 융자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사업 대상자로 선정되면 고정금리 2% 또는 변동금리, 1년 거치 19년 분할 또는 3년 거치 17년 분할 상환 대출 알선을 지원 받게되며, 본인과 해당 가족이 거주 목적으로 취득하는 주거용 건축물은 최대 280만원까지 취득세를 감면받게 된다.

올해 현재까지 70가구가 선정됐다.

김용조 건설국장은 “사회적 약자에 대한 주거복지 지원과 도시와 농촌의 주거환경을 지속적으로 개선해 시민들이 안심하고 쾌적하게 생활할 수 있는 살기 좋은 익산을 만들기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