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9-23 21:38 (수)
장맛비로 에어컨·선풍기 냉방용품 판매 ‘뚝’
장맛비로 에어컨·선풍기 냉방용품 판매 ‘뚝’
  • 김선찬
  • 승인 2020.08.03 2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마철로 비교적 선선한 날씨가 지속되면서 여름철 냉방제품 판매가 저조한 실적을 보이고 있다.

코로나19로 위축된 활동량과 움직임으로 가전제품 매장 및 유통업계들의 전체 가전제품 매출액 감소가 불가피한 상황이다.

지난 해의 경우 에어컨 구매 이후 설치에 이르기까지 보름이상이 걸리면서 구매를 포기할 정도로 소비자들이 붐볐지만 올해의 경우 냉방용품 자체를 구매하는 경우가 드물어 도내 유통업계 전체적으로 냉방용품 매출이 10%에서 많게는 60%까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도내 A 대형마트에서는 장마철로 열대야 현상이 보이지 않아 7월 한달 에어컨 판매량이 전년동월대비 15~20%, 선풍기가 10% 감소했다.

연간 냉방용품 매출액에도 악영향이 끼칠 수 밖에 없으며 현 추세를 보았을 때 전망을 하기에도 조심스럽다는 입장을 보였다.

B 대형마트도 평소 7월에는 제품이 없어 팔지도 못하는 경우도 발생했지만 전년동월대비 선풍기 판매량은 64%, 에어컨은 61% 줄었다.

이는 올해 6월 지난해에 비교해 에어컨 365%, 선풍기 103% 신장세를 보인 것과 큰 격차로 이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일반적으로 장마가 오기 전 냉방용품을 미리 구매하려는 경향으로 판매량 차이가 보이는 경우가 있긴 하지만 올해는 전체 매출액에 근심이 깊어지고 있다.

전주지역 신규 아파트 입주로 백화점 가전제품 수요가 늘면서 매출이 신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7월 기준 전년과 비교해 공기청정기(86.5%), 세탁기(86.3%), 김치냉장고(57.0%), 냉장고(40.8%), 건조기(38.9%) 등 가전제품 붐을 일으켰다.

하지만 각종 세일 행사에도 불구하고 에어컨은 20.8%, 선풍기도 20% 가량 감소하고 기본 수요와 함께 지난 3개월 간 냉방용품 판매가 평균 10% 줄었다.

지난 6월에는 냉방용품이 40% 신장세를 보인 것과 대조를 이뤘으며 7월 중순부터 매출이 급하락세로 돌아섰다.

해당 백화점 관계자는 “냉방용품 매출 유도를 하기 위해 노력하고 7월 매출 기대를 했지만 날씨가 덥지 않아서 수요가 늘지 않았다”며 “더위가 늦게 오면서 이달 중순부터는 전년보다 수요와 매출이 늘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