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9-21 20:58 (월)
윤준병 “월세 생활 실천하고 있다”…네티즌 분노는 여전
윤준병 “월세 생활 실천하고 있다”…네티즌 분노는 여전
  • 김세희
  • 승인 2020.08.03 2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준병 국회의원
윤준병 국회의원

속보=‘전세가 월세로 전환하는 것이 나쁜 현상인가요’라는 제목의 글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려 논란을 일으킨 더불어민주당 윤준병 국회의원(정읍고창)이 3일 “월세 생활을 몸소 실천하고 있다”고 밝혔지만 네티즌들의 분노는 여전히 거세다.(관련기사 3일 3면)

윤 의원이 서울에 2주택을 보유하고 있는 데다 자신의 지역구인 정읍에서 월세를 살고 있기 때문이다.

윤 의원은 3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나와 ‘현재 월셋집에 살고 있느냐’는 질문에 “당연히 살았고, 지금도 살고 있다”고 답변했다.

윤 의원은 페이스북에서도 ‘본인은 월세 살고 계신가요’라는 한 네티즌의 질문에 “집을 투기나 투자의 대상으로 생각하지 않고 30년 넘게 북한산 자락 연립주택에서 실거주 목적으로 살아왔다”며 “지금은 월세도 살고 있다. 월세 생활을 몸소 실천하고 있다”는 댓글을 달았다.

그러나 윤 의원의 ‘월세 생활’이 자신의 지역구인 정읍에서의 월세를 의미한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네티즌들은 윤 의원에게 비판을 쏟아냈다. 특히 윤 의원이 서울 종로구 구기동 연립주택(159㎡·신고가액 3억 8600만원)과 마포구 공덕동 오피스텔(1억 9000만원)을 소유한 2주택자라는 사실까지 알려지면서 비판의 수위는 높아졌다.

네티즌들은 “당신이 사는 월세와 집이 없어 사는 월세는 확연히 틀리다”,“집 두 채 갖고 있는 분꼐서 진짜 월세사는 사람들이 얼마나 힘든지 알기는 합니까”등의 댓글을 윤 의원의 페이스북에 남겼다.

3일 오후 6시 41분 기준 윤 의원의 페이스북 댓글은 1만여개를 넘은 가운데 거의 모든 댓글이 비판 일색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