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9-23 21:38 (수)
대학생 72.6% “올 여름에 인턴 지원”
대학생 72.6% “올 여름에 인턴 지원”
  • 기고
  • 승인 2020.08.03 2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학생 10명 중 7명이 올 여름 하계인턴에 지원할 예정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대학생들이 하계인턴에 지원하는 가장 큰 이유는 취업 스펙 때문이었다.

알바몬이 대학생 923명을 대상으로 ‘하계인턴 지원 의향’을 조사한 결과, 72.6%의 응답자가 ‘하계인턴에 지원할 것’이라 답했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지원 예정’이란 답변이 56.1%였고 ‘이미 지원했다’는 답변은 16.5%였다.

전공계열 별로는 ‘경상계열(80.3%)’이 하계인턴 지원 의향이 가장 높았고 이어 ‘인문계열(77.5%)’, ‘사회과학계열(76.3%)’, ‘이공자연계열(71.5%)’, ‘예체능계열(63.0%)’ 순이었다.

이들 대학생들은 인턴 기간 종료 시 퇴사하는 ‘직무 체험형 인턴(40.4%)’에 가장 많이 지원했고, 기간 종료 후 정규직으로 전환되는 ‘채용 전제형 인턴’에 지원했다는 비율은 19.6%였다. 이어 39.7%는 ‘유형을 가리지 않고 모두 지원했다’고 답했다.

지원한 기업 형태는 ‘공기업·공공기관(60.9%)’, ‘중견기업(51.5%)’, ‘대기업(44.5%)’ 등으로 다양했다. 이어 알바몬이 대학생들이 하계인턴에 지원하는 이유를 조사한 결과 1위에 ‘취업 스펙을 만들기 위해서(73.0%)’가 올랐다. 다음으로 ‘직무 경험을 통해 내게 맞는 진로를 찾기 위해서(27.8%)’, ‘해당 기업의 근무분위기, 조직문화를 알아보기 위해(25.5%)’, ‘경제적인 이유 때문에(돈을 벌기 위해)(17.5%)’ 등도 대학생들이 하계인턴에 지원하는 주요 이유로 꼽혔다.

한편 대학생들이 인턴 근무를 하며 가장 하고 싶은 업무는 ‘전공 지식이 필요한 일(직무역량을 쌓을 수 있는 일)(57.0%)’이었다. 이외에 ‘회의/메일 작성 등 향후 회사생활 스킬을 배울 수 있는 일(43.9%)’, ‘서류정리, 자료입력 등 사무보조(25.6%)’, ‘새롭고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요구하는 일(21.9%)’도 인턴근무를 하며 하고 싶은 업무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