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9-19 13:33 (토)
남원시, 농업·농촌 경쟁력 강화 나선다
남원시, 농업·농촌 경쟁력 강화 나선다
  • 김영호
  • 승인 2020.08.04 2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산비 절감 위해 농기계 지원사업 역점 추진
올 34억원 투입, 영농 단계별 지원…농가 호응

남원시가 코로나19로 인해 노동력 부족 등으로 침체된 농촌과 농업의 경쟁력을 향상시키기 위해 자체 사업을 통한 출구 전략 마련에 나섰다.

남원시는 “올해 식량산업과 농업·농촌 경쟁력 향상을 위해 자체사업으로 34억 1800만원의 사업비를 투자해 노동력과 생산비 절감을 위한 트랙터, 콤바인, 승용이앙기, 곡물건조기, 논두렁조성기, 측조시비기 등 농기계 14종 262대를 적기에 지원하는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고 4일 밝혔다.

시에서 고품질 안전 농산물 제공과 노동력 부족에 대응하고자 적기 영농 지원과 생산비 절감을 위해서 농기계 구입 지원사업을 통한 농업·농촌 경쟁력 향상에 나선 것이다.

시는 코로나19 사태로 올해 상반기 농기계 공급에 차질을 빚고 있는 상황에서 볍씨 발아에서부터 영농 단계별 필요한 농기계를 적기에 공급하는 사업을 조기에 발주했다.

특히 지난 4월에는 저온 현상으로 개별농가 벼 육묘에 많은 어려움이 발생하자 이러한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 공동 육묘에 필요한 볍씨발아기, 육묘용파종기, 육묘상자적재기 등을 적기에 지원하면서 고품질쌀 생산 농가, 농민들로부터 호응을 얻었다.

그동안 시에서는 미래 식량산업의 선제 대응을 위해 농업 기계화 사업을 추진해 벼 재배면적 2ha 이상 재배농가를 대상으로 트랙터, 콤바인은 최고 1500만원을 지원하고 있다.

50마력 미만 트랙터는 1000만원, 승용이앙기 700만원, 곡물건조기 600만원까지 지원하는 등 기종별로 보조 지원단가를 정해 지원하고 있다.

이환주 남원시장은 “농기계화 지원은 농업인들의 삶의 질 향상과 농업·농촌 경쟁력 향상을 위해 최우선적으로 갖춰져야 할 필수적인 사업이다”며 “앞으로 수요조사를 거쳐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가고 미래 농업 경쟁력 향상에 다양한 지원사업을 펼쳐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