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9-20 19:46 (일)
[안성덕 시인의 '감성 터치'] 달맞이꽃이
[안성덕 시인의 '감성 터치'] 달맞이꽃이
  • 기고
  • 승인 2020.08.04 20:1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거미줄에 걸린 빗방울이었습니다. 떡갈나무 잎새에 덮인 옹달샘이었습니다. 졸졸 속살거리며 실개천은 몸집이 커졌지요. 동네 앞을 지날 때쯤 제법 찰랑거렸지요. 개울물에 종이배를 띄우고 따라가던 까까머리 시절도 있었지요. 막 여드름이 돋던 시절 맞닥뜨린 강물은 얼마나 먹먹하던지요. 그 큰 강 앞에서 얼마나 벅차올랐던지요. 수평선 너머를, 은하수 건너를 꿈꾸며 잠 못 이루던 때 있었습니다.

사나흘 퍼부었습니다. 큰물 구경 나갔던 생각에 집 앞 냇가로 나갔습니다. 붉덩물에 둥둥 떠내려가던 호박덩이는 보이지 않았습니다. 윗동네 누구네 허름한 살림살이도 떠내려오지 않았고요. 어려선 신이 났었는데 나잇값 못하고 겁먹었습니다. 길을 끊을 듯이 둑을 넘을 듯이 달려드는 큰물이 무서워 그만 돌아섰습니다. 비 그치고 늘 거닐던 산책길, 무성하던 갈대가 드러누워 있습니다. 밤새 잡아끄는 손 뿌리치느라 몸살이 난 것이지요. 홍수에 쓸린 갈대숲, 쓰러진 달맞이꽃이 허리를 세웁니다. 대낮에 노랗게 꽃불 켜 들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은새 2020-08-07 09:57:30
작달비, 우레비, 달구비, 장대비 마구마구
내리는 장마에 엄마 고추밭이, 콩밭이
물마졌습니다. 지팡이 짚고 나온 근심도
기억자로 꼬부라져 있습니다.
장독대에 피어 있던 채송화가
분홍, 보라 꽃잎을 접었네요
돌담에 피어 있던 봉숭아는
붉은 꽃잎을 내려놓았네요
길섶에 피어 있던 달맞이꽃
노랗게 비바람에 흔들거려요
언제쯤 밤하늘에 달이 떠서
어둠속에 달맞이꽃 꽃잎 활짝 열까요
언제쯤 빗물 아래 어려움도 흘러가서
옥빛 하늘 될까요
! ! ! ! ! 느낌표가 아닌ㅣㅣㅣㅣㅣ그리고...마침표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