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9-28 19:40 (월)
남원시, 농업인 건강 챙긴다
남원시, 농업인 건강 챙긴다
  • 김영호
  • 승인 2020.08.05 2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70개 마을 대상‘생생농업인 헬스케어 지원사업’ 추진
올해 4억 4100만원 투입, 협압계 등 건강관리기구 지원

최근 대도시에 비해서 의료 기관의 접근성 등이 취약한 농촌지역 마을은 건강 증진 및 신체 관리에 있어서 사각지대에 놓여 있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이에 남원시에서는 농업인들의 올바른 건강 유지와 삶의 질을 개선시키기 위해 ‘생생농업인 헬스케어 지원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시는 “올해부터 내년까지 2년간 생생농업인 헬스케어 지원사업을 통해 남원지역 마을 당 350만원 범위 내에서 안마의자, 자동전자 혈압계, 발안마기 건강관리기구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고 5일 밝혔다.

지원 대상은 농촌지역 마을 362곳 중에서 이미 건강관리기구가 보급됐거나 지원 받을 예정인 마을 92곳을 제외한 총 270곳의 마을에 대해서 사업이 추진된다.

이를 위해 시는 우선 올해 4억 4100만원을 투입하고 126개 마을을 지원하기로 했다.

최근 건강관리기구 구매 대행 입찰과 계약 등을 완료했으며 현재 126개 마을에 안마의자, 발안마기, 자동전자 혈압계를 마을회관에 공급 완료했다.

시는 이번 사업을 통해서 지역 농업인들이 마을회관 등지에서 손쉽게 안마의자, 발안마기를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시에서는 건강관리기구 지원뿐 아니라 심혈관 질환을 예방할 수 있게 하는 프로그램 마련 등 농업인들의 건강관리 유지에 만전을 기할 방침이다.

남원시 관계자는 “오랫동안 농사일에 지친 어르신들이 사실상 경제적인 이유나 의료기관에 접근하기 어려운 문제 등으로 건강관리가 잘 이뤄지지 않았다”면서 “이번 지원사업을 통해서 농업인들의 건강 증진과 삶의 질 향상에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