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9-19 13:33 (토)
“평범한 일상생활 속 희노애락 시로 담아내다”
“평범한 일상생활 속 희노애락 시로 담아내다”
  • 최정규
  • 승인 2020.08.05 2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류근조 13번째 시집 <안경을 닦으며> 출간
총 5부로 연재. 부부사이와 자신의 꿈, 일상생활의 모습 시로 엮어내.

류근조 시인이 13번째 시집 <안경을 닦으며>를 펴냈다(나남).

일상 속에서 느꼈던 희노애락을 담은 시집은 1부 ‘안경을닦으며’, 2부 ‘서재에서’, 3부 ‘비보’, 4부 ‘내 안의 백수광부’, 5부 ‘권태와 변태사이’ 등으로 구성됐다.

류 시인은 생생한 실존을 전한다. 은유를 사용하거나 애매모호하게 표현하기보다는 명명백백하게 본질을 드러낸 시들이 지금 여기 눈앞의 세계를 의심이나 부정 없이 담담히 펼쳐 낸다.

일상에서 보고 느낀 점과 부부사이의 이야기를 시로 풀어 일상 속 작가의 모습을 그대로 보여준다.

익산 출신의 류 시인은 1966년 문학춘추 신인상으로 등단, 전북의 ‘남풍’과 충남의 ‘시혼’에서 동인으로 활동했다. 시집 <날쌘 봄을 목격하다>, <고운 눈썹은>, <지상의 시간> 등과 여행시집 <나는 오래전에 길을 떠났다>을 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