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9-19 13:33 (토)
백제왕궁의 야경을 즐긴다…‘익산 문화재 야행’7일 개막
백제왕궁의 야경을 즐긴다…‘익산 문화재 야행’7일 개막
  • 엄철호
  • 승인 2020.08.06 2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제로의 시간여행, 9일까지 왕궁리 유적서
익산시, 발열체크 등 철저한 방역대책 추진

‘2020 익산 문화재야행’이 7일부터 9일까지 백제왕궁(익산왕궁리유적)에서 열린다.

미륵사지와 백제왕궁의 고즈넉한 야경을 감상하며 백제로의 시간여행을 떠나보는 익산 문화재야행은 매회 시민들의 뜨거운 호응을 얻고 있는 가운데 올해 3년차를 맞는다.

무왕과 함께 하는 달빛산책의 금년도 야행은 야경(夜景), 야로(夜路), 야사(夜史), 야화(夜畵), 야설(夜設), 야식(夜食), 야시(夜市), 야숙(夜宿) 등 8개 주제로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익산 문화재 야행의 대표 프로그램으로 자리 잡은 왕궁리 오층석탑을 돌며 소원을 비는 ‘천년기원을 담은 탑돌이’를 비롯해 소원등 날리기 행사인 ‘백제왕궁 달빛기원’, 백제 정원 앞에서 밤하늘 별자리를 관찰해보는 ‘야(夜)심한 밤별여행’, 백제이야기를 샌드아트 공연으로 즐기고 참여도 할 수 있는 ‘별궁달궁 모래동화’, 홀로그램 체험박스를 통해 문화재를 체험할 수 있는 ‘헤리티지 홀로그램’ 등을 야심차게 선보인다.

아울러 시는 이번 야행에서의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행사장 출입구 5개소 제한, 각 출입구 방역소 설치, 발열체크 실시, QR코드 전자출입명부 또는 서명부 작성, 소독기 통과, 건강상태 확인 팔찌 착용 등 사회적 거리두기 정부 방역지침 준수를 가장 최우선으로 뒀다고 밝혔다.

정헌율 익산시장은 “코로나19에 대비한 철저한 사전준비를 통해 보다 조용하고 안전한 ‘안심 야행’에 만전을 기했다”며 “코로나19로 지친 시민들이 넓은 야외에서 힐링할수 있는 가족관광형으로 진행하는 등 포스트코로나 시대에 맞는 새로운 형태의 안심관광을 만나볼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