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0-01 13:28 (목)
“지도자·선수들 하나되는 원팀되도록 최선 다해달라”
“지도자·선수들 하나되는 원팀되도록 최선 다해달라”
  • 육경근
  • 승인 2020.08.06 2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호남권 실업팀 지도자 전북체고서 스포츠인권 교육
이기흥 대한체육회장·신치용 선수촌장 등 방문
대한체육회, 폭력 추방 특별조치 방안 등 소개도

대한체육회가 주최하고 전북체육회가 주관한 호남권 실업팀 지도자들을 대상으로 한 스포츠 인권교육이 6일 전북체육중·고등학교에서 열렸다.

최근 스포츠계 폭력문제가 사회적 이슈로 떠오른 가운데 열린 이날 교육에는 전북과 광주, 전남 실업팀 지도자 150여명이 참석해 인권 특별교육으로 진행됐다. 참석자들은 교육에 앞서 고(故) 최숙현 선수를 추모하는 묵념의 시간을 갖기도 했다.

교육은 대한체육회 최종덕 국민감사단장이 ‘(성)폭력 등 스포츠인권 침해 심각성’을 주제로 강의를 했으며, 정성숙 국가대표선수촌 부촌장이 ‘성인지 감수성 제고를 위한 제언’을 했다.또 신치용 선수촌장이 ‘지도자의 덕목과 리더십’이란 주제로 강의를 펼쳤다.

강의가 끝난 후 대한체육회가 마련한 폭력 추방을 위한 특별조치 방안 등이 소개됐다.

이기흥 대한체육회장은 이날 인권 교육 현장을 찾아 “지도자는 군림하는 것이 아닌 머슴이 돼야 한다”며 “부드럽고, 화합하고 선수와 하나되는 원팀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달라”고 말했다.

한편 교육이 끝난 뒤 이기흥 회장과 강광 전북시군체육회협의회장, 유인탁 전북체육회 사무처장은 전북 체육 발전을 위한 방안을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